close

'도둑놈' 김지훈, 지현우 살아 있다는 것 알아냈다

[OSEN=조경이 기자] '도둑놈' 김지훈과 서주현이 지현우가 살아 있다는 것을 알았다.

17일 방송된 MBC 주말드라마 '도둑놈, 도둑님'에서 의식불명이었던 장돌목(지현우)이 깨어났다.

장돌목 앞에 의문이 사람이 나타났다. 그는 이미 장돌목은 죽은 사람이 되어 있다고 전했다. 알고보니 홍일권(장광 분)이 생전에 장돌목이 죽게 되면 윤중태(최종환) 비리 문건을 보낼테니 그것을 신문에 대대적으로 실어주면 천문그룹 비자금을 주겠다고 했다. 이에 그는 장돌목과 비슷한 체격의 시체로 대체했다고 알렸다.

민해원(신은정)은 어린 시절 잃어버린 아들이 장돌목이라는 것을 알게 됐다. 그는 "남편도 모자라서 내 아들을 죽이려고 하다니, 윤중태 내가 죽여버릴거야"라며 오열했다.


장돌목은 강소주(서주현) 앞에 나타나지 못하고 주변을 배회했다.

한준희(김지훈)는 장돌목이 죽었을 때 신은 신발 사이즈 등이 맞지 않는 것에 의심을 품었다. 다른 부검의를 통해 "장돌목의 시체가 아니다"라는 는 결과를 듣게 됐다. 한준희는 장돌목이 살아 있고, 윤중태를 잡기 위한 장돌목의 계획일 수 있다고 추론했다.

rookeroo@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Oh!커피 한 잔] 이일화 "'응답하라4' 또 하냐고요? 신원호 PD님이…"  배우 이일화가 지난 1994년 개봉한 영화 ‘그리움엔 이유가 없다’(감독 유영진)...

SPONSORED
인기쇼핑뉴스
  • [Oh!llywood]...

    나탈리 포트만이 로만 폴란스키의 구제 청원에 참여한 것에 대해...

  • [Oh!llywood]...

    할리우드 배우 레오나르도 디카프리오가 새로운 금발 모델과 데이트를 즐기는...

  • [Oh! 차이나]...

    중화권 톱스타 곽부성이 새해 소망으로 아들이 생겼으면 좋겠다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