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Oh!쎈 초점] "양현석·3대기획사·역발상"..'믹스나인'이 특별한 이유

[OSEN=선미경 기자] '프로듀스 101' 신화를 이끈 한동철 PD와 YG 양현석 대표가 만났다. 이 사실만으로도 충분히 기대를 높이고 있는 '믹스나인'. 수많은 오디션, 서바이벌 프로그램들이 론칭되고 있는 가운데 유독 많은 기대가 쏠린 '믹스나인' 양현석 대표가 직접 관전 포인트를 공개했다.

'믹스나인'은 케이블채널 엠넷 '프로듀스 101', '쇼미더머니', '언프리티랩스타' 등을 올ㄴ칭한 한동철 PD가 연출을 맡은 스타 발굴 리얼리티 컴피티션 프로그램. 양현석 대표가 직접 출연해 스타 발굴에 앞장서면서 서바이벌 프로그램의 새로운 바람을 예고하고 있다. 종합편성채널 JTBC를 통해 내달 말 첫 방송될 예정인 가운데, 19일 오후 커밍순 영상을 공개해 기대를 더 높이고 있다.

# 역발상

'믹스나인'은 한동철 PD의 연출 이외에도 양현석 대표가 직접 스타 발굴을 위해 나섰다는 점에서 주목된다. YG가 타 기획사와 처음으로 연합해서 제작하는 프로그램. 양현석 대표는 "내가 직접 찾아가서 나의 감각으로 스타를 만들어보고 싶다"고 밝혔다.

차세대 한류를 이끌 그룹을 만드는 것이 목표. 양현석 대표는 "지난 21년 동안 YG를 경험해보면서 '쟤가 왜 YG에 안 왔지'라고 생각하는 친구들이 너무 많았다"면서 역발상으로 직접 찾아가는 시스템을 구축하게 됐다. 양현석 대표는 빅뱅부터 2NE1, 위너, 아이콘, 블랙핑크까지 아이돌 흥행사를 이끈 만큼 그가 발굴할 새로운 보석이 기대된다. 그는 "이왕이면 잘생기고 예뻤으면 좋겠다. 인성도 좋았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 보이그룹vs걸그룹

'믹스나인'이 특별한 지점은 걸그룹과 보이그룹을 동시에 선발한다는 것. '프로듀스 101'이 시즌1을 통해 아이오아이, 시즌2에서 워너원을 결성한 것과 는 달라 "다 같이 하는" 경합이다. 최종적으로 결승전에서 보이그룹과 걸그룹이 붙게 되는 것. 새로운 방식의 서바이벌로 '믹스나인'만의 차별점을 가질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양현석 대표는 한동철 PD의 전작을 넘어서는 시청률을 목표로 세웠다.

# SM·YG·JYP, 3대 기획사 참여?

양현석 대표가 직접 나서는 만큼 YG 연습생들의 참여 또한 '믹스나인'의 관전 포인트가 됐다. 양 대표 역시 이 부분에 대해서 고심한 것으로 알려졌다. SM과 YG, JYP 3대 기획사의 출전도 기대해볼만한 상황이다. 일단 JYP에서 '믹스나인' 참여를 결정한 것으로 전해졌는데, 이에 따라 YG와 SM도 출연 여부도 관심을 모으고 있다. 3대 기획사에서 출연을 결정한다면 '역대급' 라인업이 완성될 것으로 기대된다. /seon@osen.co.kr

[사진]해당영상 캡처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SEN 주요뉴스

        Oh! 모션

        OSEN 핫!!!
          인기쇼핑뉴스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