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Oh!쎈 톡] '마스터키' PD "강다니엘·옹성우, 적극적인 리액션 부자"

[OSEN=박진영 기자] 워너원 강다니엘과 옹성우의 '마스터키' 첫 촬영은 어땠을까. 

SBS 새 예능 '마스터키'를 연출하고 있는 임형택 PD는 지난 29일 OSEN에 "최근 1회 녹화를 마쳤다. 아침에 시작된 촬영이고, 스튜디오 녹화가 쉽지 않았을텐데도 모두들 재미있게, 또 유쾌하게 해줘서 참 좋았다"라고 말했다. 

'마스터키'는 인기 스타들이 플레이어가 되어 기존에 볼 수 없었던 게임에 참여하면서 마스터키를 가진 자들을 찾기 위해 고도의 심리전을 벌이는 버라이어티 쇼다. 상금 상자를 열기 위해 치열한 눈치 싸움을 벌이는 스타 플레이어들의 모습과 흥미진진한 게임이 결합된 콘셉트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특히 워너원의 강다니엘과 옹성우가 동반 출연을 해 큰 화제를 모았다. 두 사람을 섭외한 이유에 대해 임 PD는 "강다니엘은 '프로듀스 101' 시즌2에서 1위를 하지 않았나. 그래서 무조건 러브콜 1순위였다. 또 옹성우는 적극적이고 저돌적인 면이 인상 깊었다. 재주도 많아 보이고 해서 섭외를 하게 됐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임 PD는 "촬영 당시 옹성우는 굉장히 적극적이더라. 스튜디오에 10대가 넘는 카메라가 본인을 찍고 있으면 처음엔 긴장을 할 수밖에 없다. 그런데 아랑곳하지 않고 편하게 잘했다. 강다니엘도 시간이 흐르면서 긴장이 풀리고 편해지더라. 잘 웃고, 리액션이 좋았다. 앞으로 자연스럽게 캐릭터가 배어나오지 않을까 하는 기대가 크다"라고 전해 기대감을 높였다. 

'마스터키'는 이수근, 전현무, 김종민, 슈퍼주니어 헨리, EXO 백현, 워너원의 강다니엘과 옹성우, 조보아, B1A4 진영, 아스트로 차은우, 박성광, 강한나까지 총 12명의 플레이어가 출연하며, 오는 10월 14일 첫 방송된다. /parkjy@osen.co.kr

[사진] OSEN DB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SEN 주요뉴스

        Oh! 모션

        OSEN 핫!!!
          인기쇼핑뉴스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