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어저께TV] ‘돌아온 복단지’ 진예솔, 이쯤 되면 ‘강성연家 해결사’

[OSEN=유지혜 기자] ‘돌아온 복단지’의 진예솔이 송선미에게 정체를 들켜 목숨을 빼앗길 위기에 처했다.

지난 4일 오후 방송된 MBC 일일드라마 '돌아온 복단지'에서는 오민규(이필모 분)의 죽음의 진실을 밝히기 위해 직접 박서진(송선미 분)과 은혜숙(이혜숙 분)의 집에서 사고 현장이 찍힌 블랙박스 영상을 확보하는 신예원(진예솔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제인(최대훈 분)은 복단지(강성연 분)의 집에서 박재진(이형철 분)과 신화영(이주우 분)이 오민규를 죽인 가해자이며, 박서진(송선미 분)과 은혜숙(이혜숙 분)이 이를 방관하고 길에 쓰러진 오민규를 죽게 만들었다고 털어놨다. 

이 때문에 복단지는 폭주했고, 박서진을 찾아가 “당장 민규씨 죽음에 대해 경찰서에 가서 자수해라”고 윽박질렀지만, 박서진은 “네가 내 목을 죄는 것보다는 차라리 죽는 게 낫다. 날 죽여라”고 눈 하나 깜짝 안 했다. 

하지만 복단지 집안도 가만히 있지 않았다. 한정욱(고세원 분)은 복단지 지분까지 모두 인수받아 최고 주주가 돼 감사위원 자리에 올라 은혜숙을 꼼짝 못하게 했다. 복단지는 오민규 휴대폰에 있는 녹음 파일을 언론사에 제보해 오민규의 죽음에 대한 기사를 써달라고 했다. 

제인도 완벽하게 복단지의 편에 섰다. “너가 어떻게 나를 배신해”라고 멱살을 잡는 박서진에 제인은 “내가 얼마나 좋은 정보를 복단지에 흘릴지 두고 보라”며 비웃었다. 회사 사람들은 부도덕한 박서진이 회사에 돌아오는 걸 반대했고, 박태중(이정길 분) 또한 “만약 항간에 떠도는 박서진의 이야기가 모두 사실이라면 너희 모두 내 손으로 구속시킬 테니 그리 알라”고 경고했다.

모든 상황이 복단지에게 유리하게 흘러갔다. 하지만 마지막 순간 신예원의 정체가 발각됐다. 신예원은 남편 박재영(김경남 분)이 자신과 복단지가 자매라는 사실을 알아차렸음에도 복수를 계속 했다. 언제 발각될지 모르는 위험 속에서도 끝까지 CCTV 영상을 확보하기 위해 고군분투했다.

박서진과 은혜숙은 CCTV 영상에서 복단지를 구하는 신예원을 보고 이들이 자매라는 사실을 뒤늦게 알아차렸고, 신예원은 집을 떠나기 직전 박서진과 은혜숙에 잡혔다. 언니에게 보내려던 영상까지 못 보내게 됐다. 신예원의 목숨이 위태로운 순간이었다. 

그동안 신예원은 박서진의 집에서 스파이 노릇을 하며 언니 복단지에게 큰 힘이 됐다. 또한 그가 신회장 친딸이라는 사실이 밝혀지면서 더욱 복단지에게는 애틋한 동생이 됐다. 신예원은 위험을 무릅쓰고 가족을 위해 적진에 몸을 던진 ‘해결사’를 자처해 극의 긴장감을 한껏 끌어올렸다. / yjh0304@osen.co.kr

[사진] ‘돌아온 복단지’ 방송 캡처.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SEN 주요뉴스

        Oh! 모션

        OSEN 핫!!!
          인기쇼핑뉴스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