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냉부해’ 정상훈, 아내 바보·요섹남의 반전 매력 '그레잇' [종합]

[OSEN=지민경 기자] 정상훈이 ‘요섹남’의 면모를 공개하며 반전매력을 뽐냈다.

9일 오후 방송된 JTBC ‘냉장고를 부탁해’에는 게스트로 정상훈과 김생민이 출연한 가운데 정상훈의 냉장고 속 음식들로 셰프들이 요리대결을 펼쳤다.

평소 요리하는 것을 좋아한다는 정상훈은 “볶음요리도 자신있고 한식 요리도 자신있다”며 “저는 철칙이 15분이다. 맛있는 음식을 기대하는 시간이 15분”이라며 빠른 손과 요리에 대한 자신감을 드러냈다.

냉장고 속에도 정상훈의 음식이 가득 들어있었다. 양념장, 동그랑땡, 메추리알 장조림 등 정상훈의 요리를 맛 본 셰프들은 “반찬가게에서 파는 것보다 맛있다”며 극찬했다. 정상훈의 수준급 요리실력에 셰프들은 긴장했다.

첫 번째 대결은 ‘스승의 요리는 하늘 같아서’라는 주제로 정상훈은 셰프들에게 요리스승으로 삼고 싶을 만큼 새로운 요리를 주문했다. 샘킴과 이연복이 대결을 펼친 가운데 정상훈은 직접 타이머를 켜서 15분을 재기 시작했다.

샘킴은 ‘넌 학생이고 난 샘이야’라는 황태채 마를 이용한 황태크림소스에 채소절임과 구운새우를 곁들인 요리를 만들었고 이연복은 ‘복사부일체’라는 이름의 중국식 해산물 채소볶음과 머랭 새우볶음을 곁들여 낸 요리를 만들었다.

정상훈은 샘킴의 요리에 대해서는 “익숙한 맛인 것 같다. 건강한 맛”이라고 평했고 이연복의 요리는 “이런 요리는 처음 먹어보는 맛”이라며 칭찬했다. 결국 정상훈은 이연복의 손을 들어줬다.

두 번째로는 미카엘과 정호영이 ‘품위있는 낙지’라는 주제 아래 바쁜 정상훈이 원기보충을 할 수 있는 낙지요리를 선보였다. 미카엘은 낙지를 구워서 유럽식 샐러드에 올린 ‘유러피안 낙지’를 만들었고 정호영은 ‘낙낙낙낙 낙지호롱’이라는 이름의 낙지삼겹호롱과 낙지머리만두 요리를 선보였다. 정상훈은 두 요리 모두 훌륭했다며 맛있다고 극찬을 아끼지 않았고 고민 끝에 정호영을 선택했다. /mk3244@osen.co.kr

[사진] ‘냉장고를 부탁해’ 방송화면 캡처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SEN 주요뉴스

        Oh! 모션

        OSEN 핫!!!
          인기쇼핑뉴스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