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비정상회담’ 언어천재 조승연과 함께한 뜻깊은 한글날 [종합]

[OSEN=지민경 기자] 한글날을 맞아 비정상 대표들과 조승연 작가는 한글과 세계 언어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9일 오후 방송된 JTBC ‘비정상회담’에서는 한글날을 맞아 조승연 작가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각국 대표들은 세계의 언어와 문자에 대해 알아보는 시간을 가졌다.

각국의 대표들은 한글이 예쁘다고 입을 모아 칭찬했다. 알베르토는 “한글이 정말 예쁘다. 그림 같고 동그라미가 많아서 예쁘다”며 “처음 한국에 왔을 때 한글이 나오는 간판을 엄청 많이 찍었다”고 밝혔다. 마크 역시 “한글 때문에 한국에 왔다고 말할 수 있다. 한국에 대한 첫 인식이 한글이었다. 기숙사 옆방이 한국인이었다. 동그라미에 반했다”고 전했다.

이어 멤버들은 좋아하는 한국어 단어에 대해 이야기를 나눴다. 왕심린은 ‘도련님’을 꼽으며 정답고 맑은 남자의 모습이 떠오른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고 ‘두근두근’을 꼽은 크리스티안은 “한국어에는 ‘보글보글’ 같이 반복되는 단어가 많다. 귀엽다”고 밝혔다. 마크는 ‘여유’에 대해 듣기만 해도 여유가 생긴다고 전했다.

다음으로는 각 나라 언어들의 역사에 대한 이야기가 이어졌다. 각국 대표들은 자신의 나라 언어에 대한 역사를 설명했다. 조승연 작가는 각 나라 언어와 역사에 대해 명쾌한 설명을 덧붙이며 이해를 도와 감탄을 자아냈다.

이외에도 이날 방송에는 이상하게 들리는 한국어, 자기나라에만 있는 언어적 특징, 각 나라의 존댓말, 각 나라의 신조어, 외래어, 한글의 특징과 우수성 등에 대한 각국 대표들의 토론이 펼쳐졌다. /mk3244@osen.co.kr

[사진] ‘비정상회담’ 방송화면 캡처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SEN 주요뉴스

        Oh! 모션

        OSEN 핫!!!
          인기쇼핑뉴스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