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신참’ 현주엽 LG 감독, 입담은 벌써 ‘챔피언’

[OSEN=양재, 서정환 기자] ‘신참’ 현주엽(42) LG 감독이 입담대결에서 선배들에게 밀리지 않았다.

‘2017-2018 정관장 프로농구’ 타이틀스폰서 조인식 및 개막 미디어데이가 11일 양재동 더케이호텔에서 개최됐다. 조인식에 이어 10개 구단 감독과 주요선수가 미디어데이에 참여해 입담을 과시했다.

올 시즌 새로 가세한 감독 중 현주엽 감독은 유일하게 프로농구 지도자 경험이 없다. 선배 지도자들이 현 감독에게 집중포화를 쏟아냈다. 각종 예능방송과 해설위원을 거친 현 감독은 선배들의 기에 눌리지 않고 여유있게 받아쳤다.

현주엽 감독은 “처음 맞는 시즌이라 많이 배운다는 자세로 임하겠다. 선수들이 비시즌 훈련을 굉장히 열심히 했다. 외국선수와 호흡만 잘 맞춘다면 예전보다 나은 플레이를 하겠다. 응원을 많이 해주시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이상민 삼성 감독은 현주엽 감독에게 “밖에서 보는 것과 실제 겪는 현장은 쉽지 않은데?”라고 돌직구를 날렸다. 현 감독은 “내가 이상민 감독 첫 시즌 때 ‘마음을 비워라! 눈높이를 낮춰라’라고 맘 편히 이야기했다. 내 일이 되니 쉽지 않더라. 굉장히 (하아~) 힘들게 고생을 하고 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현 감독은 “다행스러운 점은 선수들이 열심히 훈련해줘서 큰 어려움은 없었다. 고맙다. LG 선수들이 조금 편하고 화려한 것만 하려고 했다. 올 시즌에 궂은일이나 팀플레이에 호흡을 맞추도록 방향을 잡았다. 선수들이 잘 따라줄지 모르겠다”면서 웃어넘겼다.

추일승 오리온 감독은 현주엽 감독에게 “우리 개막전 첫 게임이 LG다. 스타팅 멤버를 알려 달라. 조나단 블락으로 계속 가나”라고 물었다. 현 감독은 “우리는 선수가 많지 않다. 잘 아실 것이다. 조성민 선수가 컨디션이 안 올라와 주전으로 넣을지 고민 중이다. 외국선수(터브스)는 부상 때문에 못 뛴다. (블락을) 활용을 하면서 고민하겠다”고 답하면서 난처한 표정을 지었다.

허일영은 “현주엽 감독에게 첫 승이 쉽지 않다는 것을 보여드리겠다”고 공격했다.


질문권이 주어지자 현주엽 감독도 거침없이 공격했다. 그는 김영환에게 “작년에 kt로 옮기고 LG와 경기서 유독 독하게 마음먹고 경기하는데 다시 돌아올 생각은 없나?”라고 물었다.

김영환은 “제가 kt로 트레이드 된 순간 LG가 6강에서 탈락하도록 집중했다. 아쉬운 마음이 커서 더 보여주려 했다. LG가 훈련량이 많다고 하는데 전 무릎이 안 좋아서 kt에 남겠다”고 농담을 했다. / jasonseo34@osen.co.kr

[사진] 양재동=이대선 기자 Sunday@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고원희 "항공사 전속 모델..진짜 승무원으로 오해도 받아" 단아한 미소와 청순한 미모. 이 때문일까. 고원희는 지난 2011년부터 지금까지...

인기쇼핑뉴스
  • [Oh!파라치]...

    안젤리나 졸리가 디즈니랜드에 떴다. 스플래시뉴스는...

  • [Oh!llywood]...

    마돈나가 아프리카 말라위에 어린이 병원을 열었다.12일(현지시각) CNN...

  • [Oh!llywood]...

    OSEN=최나영 기자] 미국드라마 '24'의 잭 바우어 캐릭터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