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어저께TV] '복단지' 강성연, 드디어 사이다 복수극 가나요

[OSEN=정지원 기자] '돌아온 복단지' 강성연의 사이다 복수극의 시작을 알렸다.

12일 방송된 MBC 일일드라마 '돌아온 복단지'에서는 복단지(강성연 분)이 동생 신예원(진예솔 분)의 손을 잡고 박서진(송선미 분), 은혜숙(이혜숙 분)을 향해 복수를 시작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복단지와 신예원은 오민규(이필모 분)의 죽음을 두고 철면피를 깔고 뻔뻔하게 행동하는 박서진과 은혜숙의 모습에 분노했다. 복단지는 박서진을 끌고 오민규의 사고 장소로 가서 죄책감을 느끼게 하려 했으나, 박서진은 "그 사람이 왜 내 차에 뛰어들었는데? 죽는 순간까지 날 사랑한거야. 네가 아닌 날"이라 차갑게 대꾸했다.

또 신예원 역시 박서진을 끌고 오민규의 부모님에게 가서 오민규 죽음의 비밀을 밝혔다. 신예원은 "오민규 너 살리려다 죽었잖아. 너 대신 뛰어들어서! 단순히 목격자 아니었다. 박서진을 구하기 위해 대신 죽은거였다"고 폭로했다. 오민규의 부모님은 분노했으나, 그 때 나타난 은혜숙은 "법대로 하라"고 소리쳤다.


결국 복단지와 신예원은 "어떤 방법으로든 댓가를 치르게 할 거다. 당신 회사 들어가서 한꺼번에 무너뜨릴 것을 찾겠다"고 소리쳤다.

이후 신예원은 자신의 출생의 비밀을 알아채고, 친아버지가 소유한 회사로 들어왔다. 이후 그녀는 복단지를 사외이사로 선임하겠다고 주장했다. 박서진은 아연실색하며 절대 그러지 못하게 만들겠다고 했으나, 은혜숙은 짐짓 괜찮은 척 그녀의 사외이사 취임을 허락했다.

이에 복단지와 신예원은 취임 후 곧장 인수합병을 발표하며 박서진 은혜숙의 뒤통수를 쳤다. 본격 복수극이 시작되자 은혜숙은 두 사람이 자신을 농락했다며 분노했다. 그러나 복단지는 눈 하나 깜짝 않고 다시 은혜숙을 목 죄기 시작했다.

복단지는 "당신이 훔쳐간 감사자료, 은회장 도피자금 20억 달러, 가족도 아니면서 그 큰 금액을 20년동안 차명 발부해준 그 사람, 선우진. 그 사람이 누구예요? 당신과 무슨 관계냐고"라고 말하며 몇 가지 자료를 던졌다. 은혜숙은 자신을 무너뜨릴 증거를 지닌 복단지의 모습에 두려워하기 시작했다. /jeewonjeong@osen.co.kr

[사진] MBC '돌아온 복단지' 캡처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고원희 "항공사 전속 모델..진짜 승무원으로 오해도 받아" 단아한 미소와 청순한 미모. 이 때문일까. 고원희는 지난 2011년부터 지금까지...

인기쇼핑뉴스
  • [Oh!파라치]...

    안젤리나 졸리가 디즈니랜드에 떴다. 스플래시뉴스는...

  • [Oh!llywood]...

    마돈나가 아프리카 말라위에 어린이 병원을 열었다.12일(현지시각) CNN...

  • [Oh!llywood]...

    OSEN=최나영 기자] 미국드라마 '24'의 잭 바우어 캐릭터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