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한화, 코치 11명 재계약 포기 '대규모 물갈이'

[OSEN=이상학 기자] 한화가 11명의 코치들과 재계약을 포기했다. 대규모 코치진 정리로 물갈이를 시작했다.

한화는 11명의 코치들과 내년 시즌 재계약을 하지 않기로 했다고 13일 밝혔다. 기존 코치 22명 중에서 11명이니 코칭스태프의 절반이 바뀐다. 내년 시즌 새로운 감독 체제에서 준비할 한화는 코칭스태프부터 대거 정리하며 본격적인 새판짜기에 나섰다.

재계약 불가 결정 코치는 1군 최태원 타격코치, 나카시마 테루시 타격코치, 양용모 배터리코치, 이철성 수비코치, 윤재국 주루코치이며 2군 및 육성군에선 임수민 주루코치, 전대영 육성총괄, 김응국 타격코치, 신경현 배터리코치, 박영태 수비코치, 권영호 재활코치다. 1군 5명, 2군과 육성군 6명이다.

이들 중 상당수가 김성근 전 감독 시절 한화에 둥지를 텄다. 지난 5월 김성근 전 감독 퇴진 이후 김광수 수석코치, 계형철 투수코치, 김정준 수비코치가 팀을 떠나며 대대적인 코치진 보직 변경이 있었다. 그 연장선상으로 이번 코치진 재계약 대거 포기가 이뤄졌다. 새 감독 체제에서 출발하겠다는 의미다.


한화 구단 관계자는 "재계약하지 않을 코치들에 대해선 빨리 결정을 해주는 것이 구단에서 할 수 있는 배려다. 그래야 다른 팀으로 갈 수 있는 시간을 벌 수 있다"며 "새로운 감독이 누가 되든 새롭게 판을 짤 수 있게 만들어주기 위함이다"고 설명했다.

어느 감독이 되든 코칭스태프 물갈이는 불가피하다. 구단 차원에서 먼저 자리를 비워놓고 새 감독 성향에 맞춰 조각을 짤 전망이다. 포스트시즌에 진출하지 못했거나 시즌을 마감한 팀들이 본격적인 내년 시즌 준비에 들어가며 코치진 이동이 시작했고, 한화 구단도 코치들이 다른 팀으로 옮길 수 있도록 빠른 결정을 내렸다.

코치 11명의 빈자리는 새로운 감독 선임 이후 구단과 함께 인선 작업에 나선다. 한화 출신으로 차기 감독 윤곽이 드러난 만큼 프랜차이즈 출신 코치들이 상당수 복귀할 것으로 전망된다. /waw@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고원희 "항공사 전속 모델..진짜 승무원으로 오해도 받아" 단아한 미소와 청순한 미모. 이 때문일까. 고원희는 지난 2011년부터 지금까지...

인기쇼핑뉴스
  • [Oh!파라치]...

    안젤리나 졸리가 디즈니랜드에 떴다. 스플래시뉴스는...

  • [Oh!llywood]...

    마돈나가 아프리카 말라위에 어린이 병원을 열었다.12일(현지시각) CNN...

  • [Oh!llywood]...

    OSEN=최나영 기자] 미국드라마 '24'의 잭 바우어 캐릭터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