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챔피언스리그] '우상' 호날두 앞에서 보여줄 게 없었던 손흥민

[OSEN=이균재 기자] 손흥민(토트넘)이 기대와는 달리 레알 마드리드전서 많은 시간을 뛰지 못했다. '우상' 크리스티아누 호날두(레알 마드리드) 앞에서도 보여줄 것이 없었다.

토트넘은 18일(한국시간) 새벽 스페인 마드리드 산티아고 베르나베우서 열린 레알 마드리드와 2017-2018시즌 유럽챔피언스리그(UCL) H조 조별리그 3차전서 1-1로 비겼다.

마우리시오 포체티노 토트넘 감독의 전술적 선택에 의해 손흥민이 희생을 당했다. 포체티노 감독은 이날 3-5-2 전형을 들고 나왔다. 투톱에 케인과 요렌테를 택했고, 에릭센, 윙크스, 시소코가 지원 사격했다.


결과만 놓고 보면 포체티노 감독의 변화는 성공이었다. 선수비 후역습 전략으로 마드리드 원정서 귀중한 승점 1을 챙겼다. 전반 28분 레알 마드리드 수비수 바란의 자책골로 앞서간 토트넘은 전반 43분 호날두에게 페널티킥 동점을 내주며 무승부로 마감했다.

손흥민은 후반 44분이 돼서야 그라운드를 밟았다. 시소코 대신 투입되며 1분을 뛰었다. 추가시간을 포함해도 4분 정도를 소화했으니 무언가 보여줄 시간이 턱없이 부족했다.

유럽축구통계전문 후스코어드 닷컴은 손흥민에게 양 팀 세 번째로 낮은 평점 6을 줬다. 선방쇼를 펼친 토트넘 수문장 요리스가 8.3점으로 최고 평점과 함께 MOM(경기 최우수선수)을 차지했다./dolyng@osen.co.kr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마녀' 김다미 "박훈정 감독 냉랭하지 않아, 만나보니 소년 같다"  신인 배우 김다미가 영화 ‘마녀’(감독 박훈정,...

인기쇼핑뉴스
  • [Oh!llywood]...

     패션 디자이너 케이트 스페이드가 미국 뉴욕의 아파트에서 숨진 채...

  • [Oh!llywood]...

    '싱글맘' 자넷 잭슨이 1살 된 아들을 지켜냈다. 4일(현지...

  • [Oh!llywood]...

     건강악화설이 흘러나왔던 영화배우 조니 뎁이 일상 속 밝은 모습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