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캘러웨이, NYM 감독 선임…KBO 외인 첫 ML 감독

[OSEN=이상학 기자] 클리블랜드 인디언스 투수코치 미키 캘러웨이(42)가 뉴욕 메츠 신임 감독으로 선임됐다. KBO리그 외국인선수 출신 최초로 메이저리그 감독이 탄생했다.

메이저리그 공식 홈페이지 'MLB.com'은 23일(이하 한국시간) 메츠의 새 감독으로 캘러웨이가 결정됐다고 전했다. 3년 계약기간으로 합의를 이뤘고, 24일 정식 발표가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메츠는 올 시즌을 끝으로 테리 콜린스 전 감독이 물러나 사령탑이 공석이었다.

MLB.com은 '캘러웨이는 지난 5년간 클리블랜드 투수코치로 몸담으며 팀을 아메리칸리그 중부지구의 강팀으로 진화시켰다. 올 시즌 클리블랜드 팀 평균자책점은 3.30으로 리그에서 가장 낮았고, 최다 탈삼진 1614개를 기록했다. 최근 4년간 AL 최다 탈삼진 팀으로 이끌었다'고 설명했다.

메츠의 또 다른 감독 후보로는 케빈 롱 메츠 타격코치, 알렉스 코라 휴스턴 벤치코치, 조 맥유잉 전 화이트삭스 벤치코치, 매니 액타 시애틀 벤치코치 등이 있었지만 최종 낙점받은 후보는 캘러웨이였다. 캘러웨이는 메츠 감독 선임에 앞서 필라델피아 감독 후보에도 올라 면접을 가질 정도로 인기 만점이었다.


테네시주 멤피스 출신 우완 투수였던 캘러웨이는 메이저리그에서 1999년부터 2004년까지 5년간 탬파베이 레이스, 애너하임 에인절스, 텍사스 레인저스 등 3개팀에서 40경기(20선발) 4승11패 평균자책점 6.27을 기록했다. 메이저리그를 떠난 뒤에는 2005~2007년 3년간 KBO리그 현대 유니콘스에서 외국인선수로 활약했다.


2005년 16승, 2006년 14승으로 2년 연속 두 자릿수 승수를 올리며 현대의 마지막 전성기를 이끌었다. 2007년 시즌 중 팔꿈치 부상으로 한국을 떠나기 전까지 KBO리그 3시즌 통산 70경기 32승22패 평균자책점 3.56의 성적을 냈다. 실력도 빼어났지만 동태찌개를 유난히 좋아할 만큼 한국 음식, 생활을 즐겼다.

한국을 떠난 후 선수생활을 접었고, 텍사스 A&M 대학에서 감독으로 지도자 생활을 시작했다. 이후 마이너리그 코치를 거쳐 2013년부터 클리블랜드 투수코치로 발탁됐다. 테리 프랑코나 감독을 도와 사이영상 투수 코리 클루버를 비롯해 젊은 투수들을 대거 키워내며 '감독감'으로 주가를 높였다.

ESPN은 캘러웨이의 메츠 감독 선임 소식을 알리며 '클리블랜드 선발 트레버 바우어와 카를로스 카르스코, 구원 브라이언 쇼와 코디 앨런은 캘러웨이 하에서 기량이 발전하며 대부분 건강을 유지했다'며 '맷 하비, 노아 신더가드, 스티븐 마츠, 잭 휠러 등 투수들의 건강 이상에 따른 이탈이 메츠에는 큰 문제였다'고 설명했다. 캘러웨이가 무너진 메츠 투수진 재건에 힘을 쓸 것이란 기대다.

메츠는 올 시즌 내셔널리그 동부지구 4위로 떨어지며 포스트시즌 진출에 실패했다. 명투수코치 캘러웨이가 메츠에서 감독으로도 성공시대를 이어갈 수 있을지 주목된다. /waw@osen.co.kr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현대 시절 캘러웨이(아래).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Oh!커피 한 잔①] 홍종현 "데뷔 10주년 신기..가장 힘들었던 적? 매순간" 배우 홍종현이 데뷔 10주년을 맞았다. 모델에서 연기자로 변신하며 많은 사랑을 받은...

인기쇼핑뉴스
  • [Oh!파라치]...

    안젤리나 졸리가 디즈니랜드에 떴다. 스플래시뉴스는...

  • [Oh!llywood]...

    마돈나가 아프리카 말라위에 어린이 병원을 열었다.12일(현지시각) CNN...

  • [Oh!llywood]...

    OSEN=최나영 기자] 미국드라마 '24'의 잭 바우어 캐릭터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