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美친시청률] '더유닛' 첫 회 전국 시청률 6.2%로 스타트

[OSEN=김보라 기자]  KBS 아이돌 리부팅 프로젝트 ‘더 유닛’이 어제(28일) 그 베일을 벗고 1회 5.0%, 2회 6.2%(닐슨 코리아 제공·전국 기준)의 시청률로 출발했다.

기준의 룰은 호불호가 갈렸다.  참가자들은 무대를 하는 동안 관객 심사위원단의 부트를 받는데, 심사위원단 15%당 1부트가 주어진다. 관객 심사위원단 90%의 선택을 받을 경우 슈퍼부트로 ‘더 유닛’에 합류 할 수 있고 그렇지 못한 경우 선배 군단에게 단 1부트라도 받으면 꿈을 향한 도전을 이어갈 수 있는 방식이다.

이날 값진 슈퍼부트의 영예는 그동안 갈고 닦은 실력을 가감 없이 보여준 유키스의 준과 걸그룹 스피카로 활동했던 양지원이 차지했다. 또한 선배군단의 6부트를 받은 이주현과 이현주, 필독을 비롯해 래환, 비바, 성학, 세리, 우희, 유정(라붐), 유정(브레이브걸스) 은지, 이정하, 임준혁, 주드, 준(A.C.E), 지니, 지엔, 지원, 찬, 채솔, 한아름, 해인, 혜연, 희진이 합숙에 들어가게 됐다.

이 같은 참가자들의 뛰어난 재능과 끼, 치명적인 매력은 아드레날린을 폭발시켰다. 무대 위에서 자신이 준비한 것을 보여주며 열의를 불태운 참가자들은 기회가 없어 빛을 보지 못했던 현실을 실감케 한 것. 이에 앞으로 ‘더 유닛’과 함께하게 될 참가자는 누가 될 것 인지에도 관심이 쏠리고 있다.

참가자뿐만 아니라 이들의 소중한 무대를 지켜본 선배군단 6인의 뜨거운 열정도 느낄 수 있었다. 비를 비롯한 황치열, 현아, 태민, 산이, 조현아는 진심이 담겨 있는 조언과 응원을 아끼지 않았고 절실한 이들이 꿈에 한 발 다가갈 수 있도록 진지하게 의견을 나누며 맹활약을 펼쳤다.

이처럼 ‘더 유닛’은 땀과 노력이 배인 참가자들의 무대로 꿈에 대한 간절함과 열망을, 이들을 돕기 위한 선배군단의 애틋한 마음을 오롯이 전했다. 단지 재미와 이야깃거리를 위함이 아니라 참여해준 모든 참가자들의 의미 있는 도전을 진정성 있게 담아내 따뜻함을 전했다.

‘더 유닛’은 연예계에 데뷔했음에도 불구하고 기회가 부족한 현실에 자신의 능력을 제대로 보여주지 못했던 이들이 무대 위에서 꿈을 펼치기 위한 치열한 도전과 성장과정을 그린다. 이를 지켜본 시청자들은 직접 우주 최강 아이돌 유닛으로 탄생해 꿈의 활동을 펼쳐나갈 멤버를 뽑는다.

오는 11월 5일에는 여의도 KBS 별관에서 1차 미션 무대를 진행하며 126명 아이돌의 첫 번째 관객 평가 무대가 공개된다. ‘더 유닛’ 공식 홈페이지와 모바일 앱을 통해 응모가 가능하다. 방청 신청은 오늘(29일)부터 11월 2일(목)까지 이루어진다. 11월 11일 첫 투표가 시작./purplish@osen.co.kr

[사진] '더 유닛' 방송화면 캡처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SEN 주요뉴스

        Oh! 모션

        OSEN 핫!!!
          인기쇼핑뉴스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