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공식입장] '박열' 이준익 감독, 아름다운예술인상 대상 수상

[OSEN=김보라 기자] 재단법인 신영균예술문화재단(이사장 안성기)이 주최하는 ‘제7회 아름다운예술인상’ 심사위원회는 올해 대상 수상자로 지난해 영화 '동주'에 이어 올해 '박열'을 연출한 이준익 영화감독을 선정했다.

신영균예술문화재단은 30일 "‘제7회 아름다운예술인상’은 대상은 이준익 감독, 연극예술인상 부문에 명계남 연극배우, 영화예술인상 부문에 유해진 영화배우, 그리고 아름다운예술인상 부문에 영화배우 겸 탤런트 차인표 신애라 부부를 선정했다"고 밝혔다.

아름다운예술인상은 지난 한 해 가장 뛰어난 활동 업적을 남긴 영화와 연극 예술인과 기부활동 등 선행으로 귀감이 되는 예술인을 선정해 총 1억 원의 시상금(대상 4천만 원, 부문상 각 2천만 원)과 함께 상패를 수여한다. 지난해는 대상에 영화 밀정에 출연한 영화배우 송강호, 각 부문상은 정진각 연극배우, 윤가은 영화감독, 션-정혜영 부부에게 수여됐다.

올해도 대상 본선 심사를 비롯해 주요 부문상 심사는 언론계 대중문화 담당 데스크와 중견 언론인들에게 위촉, 추천을 받아 집계 결과를 종합해 선정했다.



아름다운예술인상 대상의 이준익 영화감독은 1993년 영화 '키드 캅'으로 데뷔해 24년 동안 '황산벌' '왕의 남자' '라디오스타' '소원' '사도' 등 30여 작품의 연출 및 제작활동을 통해 탁월한 영화작가로 활동해 오며 지난해 '동주'에 이어 올해 '박열'로 다시 한 번 다양하고 독창적인 연출역량을 입증해 많은 관객들의 사랑을 받았다.

연극예술인상 부문의 명계남 배우는 1973년 '동물원 이야기'로 연기활동을 시작해 영화 출연 작품도 90여 편을 기록했으나 다시 연극무대로 복귀해 올해 '황혼노숙의 시'를 통해 탁월한 연기력과 열정으로 많은 관객들의 호평을 받으며 배우의 건재함을 보여 심사에 참여한 전문 언론인들의 좋은 평가를 받았다.

영화예술인상의 유해진 영화배우는 1997년 영화 '블랙잭'으로 데뷔해 20년간 '주유소습격사건' '공공의 적' '왕의 남자' '이끼' '베테랑' 등 50여 편에서 독창적인 개성의 연기자로 평가 받았으며 특히 지난해 출연한 '럭키'에 이어 올해 '공조' '택시운전사'에서도 사실감 있는 감성표현의 탁월한 연기로 주목을 받았다.

아름다운예술인상 부문의 수상자인 영화배우 겸 탤런트 차인표 신애라 부부는 사랑과 봉사정신을 꾸준히 실천해온 선행 예술인 부부로 모범을 보여준 점에서 이름 그대로 아름다운예술인상 예술인으로 선정됐다./purplish@osen.co.kr

[사진] 한국컴패션 제공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이호정 "모델→연기, 다른 세상..할수록 욕심나" ([Oh! 커피 한 잔①]에 이어) ‘4억...

SPONSORED
인기쇼핑뉴스
  • [Oh!llywood]...

    케이티 페리가 수년째 듣고 있는 성형 루머에 대해 입을...

  • [Oh!llywood]...

    저스틴 팀버레이크가 2004년 슈퍼볼 하프타임 쇼...

  • [Oh!llywood]...

     배우 티모시 샬라메가 영화 출연료를 기부했다.티모시 샬라메가 우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