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냉부해’ 방탄 진X지민, 골뱅이+삼겹살로 깨어난 미식 DNA [종합]

[OSEN=지민경 기자] ‘냉장고를 부탁해’ 셰프들이 글로벌 아이돌 방탄소년단의 입맛을 사로잡았다.

30일 오후 방송된 JTBC ‘냉장고를 부탁해’에는 게스트로 방탄소년단의 진과 지민, 토니와 젝스키스의 김재덕이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는 대세 아이돌 방탄소년단의 냉장고가 공개됐다.

숙소에서 밥을 많이 먹지 않는 아이돌 답게 방탄소년단 냉장고에는 재료가 많지 않고 인스턴트 제품이 많이 나와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이들은 집밥은 일 년에 한 두 번 먹는다며 어머니의 김치를 그리워했다.

셰프들은 이런 방탄소년단 멤버들을 위해 따뜻한 요리를 만들기에 나섰다. 첫 번째로는 평소 골뱅이를 좋아하는 진을 위한 새로운 골뱅이 요리 대결이 펼쳐졌다. 이연복 셰프는 ‘골풍기’라는 이름의 골뱅이로 만든 깐풍기와 골뱅이 크림수프 요리를 만들었고 유현수 셰프는 골뱅이를 이용한 팟타이인 ‘골뱅이 파이어’를 선보였다.

진은 유현수 셰프와 이연복 셰프의 음식을 맛보고 각각 “새로운 골뱅이 맛이 났다 쫄깃한 식감이 그대로 있어서 신기하다” “최정상을 찍은 아티스트 같다. 눈앞에 목장이 펼쳐진 것 같다”는 독특한 음식평으로 폭소케 했다. 진은 이연복 셰프의 손을 들었다.

다음으로는 ‘피 땀 고기~ 내 마지막 고기’라는 주제 아래 평소 고기를 좋아하는 지민은 삼겹살 요리를 주문했다. 이탈리안 선후배 셰프인 샘킴과 이재훈 셰프의 맞대결이 그려졌다. 이재훈 셰프는 ‘삼겹살 DNA’라는 이름의 검정콩과 돼지고기를 이용해서 만든 브라질 전통음식을 선보였고 샘킴 셰프는 ‘삼겹살 왜 내 맘을 흔드는 건데’라는 제목의 채소구이가 더해진 삼겹살 요리를 만들었다.

지민은 음식을 맛본 후 너무 맛있다고 감탄하며 ‘DNA’와 ‘상남자’ 댄스를 선보였다. 고민을 하던 지민은 결국 승자로  이재훈 셰프를 선택했다. /mk3244@osen.co.kr

[사진] ‘냉장고를 부탁해’ 방송화면 캡처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SEN 주요뉴스

        Oh! 모션

        OSEN 핫!!!
          인기쇼핑뉴스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