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2연승' 김상우 감독 "전체적으로 좋았던 경기"

[OSEN=장충, 이종서 기자] 개막 후 첫 2연승을 달린 우리카드 위비의 김상우 감독이 경기에 만족감을 내비쳤다.

우리카드는 1일 서울 장충체육관에서 열린 도드람 2017~2018 V-리그 KB손해보험과의 1라운드 맞대결에서 세트스코어 3-1(37-39, 26-24, 25-23, 31-29)로 승리했다. 이날 승리로 2연승을 달린 우리카드는 승점 3점을 추가하며 2승 3패 승점 6점을 기록했다. 

파다르의 '원맨쇼'였다. 이날 파다르는 서브 5득점, 블로킹 3득점 포함 총 35득점을 올리며 3경기 연속 트리플크라운을 달성했다. 이는 2010~2011 시즌 KEPCO(한국전력) 밀로스 이후 7시즌 만에 나온 기록. 파다르와 함께 나경복과 김은섭이 26점을 합작하며 팀 승리를 이끌었다.

경기를 마치고 김상우 감독은 "역시 KB손해보험의 서브가 좋다. 황택의, 알렉스로 서브로 이어지니, 점수를 앞서고 있어도 방심할 수 없다. 그래도 젊은 선수가 잘 버텨줬고, 또 파다르의 컨디션이 좋았다. 최홍석도 제 몫을 했다. 오늘 같은 경우는 전체다 잘해준 것 같다"고 칭찬했다. 이어서 "모든 선수들이 다 컨디션이 올라오는 것 같다. 다만 나경복의 허리가 좋지 않아서 나머지 선수의 시너지 효과가 중요하다"고 덧붙였다.

3연패 후 맞은 2연승인 만큼, 김상우 감독도 여전히 긴장의 끈을 놓치 않았다. 김 감독은 "늦게 시작한 만큼, 더 한 경기 한 경기 더 절실하다. 준비 잘해서 매경기 잘하도록 하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지난시즌과 비교했을 때 좋아진 부분에 대해서는 "여전히 파다르가 건재하고, 오늘도 안 됐을 때 가용할 수 있는 사이드 자원이 늘어난 것 같다"며 "(유)광우가 또 리시브가 흔들려서 오픈으로 공격을 줄 때 정확하게 준다. 그 부분이 상대 서브가 강해도 버틸 수 있는 힘이기도 하다"고 설명했다. / bellstop@osen.co.kr

[사진] 장충=이동해 기자 eastsea@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SEN 주요뉴스

        Oh! 모션

        OSEN 핫!!!
          인기쇼핑뉴스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