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냉부해' 문세윤, 역대급 먹방 터졌다..이연복·유현수 승리[종합]

[OSEN=김은애 기자] 문세윤이 '먹방계의 스타'답게 놀라운 식성을 자랑했다. 이가운데 이연복 셰프가 승리를 거머쥐었다.

6일 방송된 JTBC '냉장고를 부탁해'에선 문세윤, 유민상이 출연했다.

문세윤, 유민상은 등장과 동시에 막강한 입담을 뽐냈다. 유민상은 자신의 몸무게에 대해 "난 36살이다"라고 말했다. 136kg라는 것. 문세윤은 "난 24살"이라며 124kg라고 고백했다. 

먼저 문세윤의 냉장고가 공개됐다. 문세윤은 남다른 김치사랑을 과시했다. 그는 "야채를 좋아한다. 다만 고기를 좀 더 좋아할 뿐이다"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문세윤의 냉장고에는 냉동만두, 치킨, 초콜릿 등이 있었다. 그는 "비상상황에 구급용품이다. 배고플 때 바로 먹을 수 있다"고 말했다.

첫 대결은 미카엘 셰프와 이연복 셰프의 고기요리였다. 미카엘 셰프는 닭요리 펌킨치킨을, 이연복 셰프는 복스테이크에 도전했다. 

미카엘 셰프는 4연패로 위험한 상황이었다. 하지만 김성주는 "이연복 셰프는 코미디언이 나왔을 때 다 졌다. 배우들이 나올 때 강하다"고 밝혔다.

요리가 완성되자 문세윤은 기쁨을 표했다. 문세윤은 두 사람의 요리를 맛있게 먹으며 흡족함을 드러냈다. 특히 그는 닭다리를 먹으며 뼈를 기가 막히게 발골해 시선을 사로잡았다.

그 결과 이연복이 승리를 차지했다. 문세윤은 "이연복 셰프의 볶음밥이 너무 맛있었다"고 말했다.

두번째 대결은 유현수 셰프와 레이먼킴 셰프의 김치요리였다. 유현수 셰프는 김치 곱빼기를, 레이먼킴 셰프는 레이먼킴치를 만들었다. 

이어 문세윤은 샐러드를 싫어함에도 불구하고 레이먼킴치를 흡입했다. 심지어 그는 김치 곱빼기를 먹을 때 이른바 '스네이크' 먹방기술까지 펼쳤다. 흡사 뱀처럼 한입에 삼키는 것이었다.

문세윤은 군침도는 먹방 끝에 유현수 셰프의 손을 들어줬다. 유현수 셰프는 6연패를 벗어났다는 기쁨에 활짝 미소를 지었다.

/misskim321@osen.co.kr
[사진] 냉장고를 부탁해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SEN 주요뉴스

        Oh! 모션

        OSEN 핫!!!
          인기쇼핑뉴스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