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한끼줍쇼' 트와이스 정연X다현, 팬심이 응답한 한끼 '시그널' 성공[종합]


[OSEN-김수형 기자]트와이스 정연, 다현이 한끼에 성공했다.

8일 방송된 JTBC 예능 '한끼줍쇼'에서는 트와이스 정연, 다현이 출연했다. 

이날 다현과 정연은 본격적으로 부동산으로 들어가기 전, 종합운동장으로 이동하기 위해 버스로 몸을 실었다. 

두 사람은 "정말 리얼이냐"면서 "한끼 줍쇼에서 먹으려고 안 먹고 있다, 한끼는 먹을 줄 알았다"며 배고픔에 발을 동동 굴렸다.  이어 버스에 올라탄 정연과 다현은 "낮에 걷는 것도 오랜만인데, 버스도 정말 오랜만이다"며 반가워했다. 

본격적으로 초인종을 누를 아파트 단지로 이동, 정연은 "예전에 잠실타워 식당에서 아버지가 요리하셨다"며 기막힌 인연을 언급하며 가벼운 마음으로 발길을 옮겼다. 

먼저 다현이 시도, 다현은 인터퓨 앞에서 트와이스의 시그널과 TT노래를 선보이며 인지도 어필에 나섰다. 다행히 트와이스를 알아봤으나, 첫 띵동에 한끼는 실패하고 말았다.

 다음으로 정연이 시도, 정연 역시 차분하게 프로그램을 설명했으나, 첫 띵동에는 실패, 두 사람은 서로 실패한 것에 대해 "다행이다"며 안도해 웃음을 안겼다. 

트와이스는 계속해서 포기하지 않고 초인종을 눌렀으나 연달아 실패했고 "최초로 두 팀 다 실패하면 어떻게 하냐"며 초조한 마음을 보였다. 
 
이때 한 초등학생이 등장, 그는 트와이스 팬들만 가지고 있는 캔디봉까지 책가방에서 꺼내며 열혈 팬임을 입증했다. 

심지어 누나까지 합동해 트와이스 팬임을 어필, 직접 어머니를 설득하는데 성공했고, 덕분에 다현과 호동은 한끼에 성공했다.

그 사이, 정연과 경규는 계속해서 초인종을 누르며 한끼를 위해 고군분투했다. 종료시간이 다가오는 만큼 불안감은 커졌다. 

이때, 정연을 인터폰으로 마주한 한끼 식구는 트와이스 팬이라며 반가워했다. 이어 묻기도 전에 "한끼 줍쇼 아니냐, 할 거다"며 순식간에 대답했고, 덕분에 정연과 경규도 한 끼에 성공했다. /ssu0818@osen.co.kr

[사진]'한끼줍쇼' 방송화면 캡쳐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SEN 주요뉴스

        Oh! 모션

        OSEN 핫!!!
          인기쇼핑뉴스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