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재단 설립 20주년' 박찬호 "야구보다 사회가 중요"

[OSEN=최익래 기자] "내 별명이 '투머치 토커'라 조심스럽다. 하지만 오늘만큼은 이야기를 많이 하고 싶다. 이해해달라".

재단법인 박찬호 장학회(이사장 유장희 (이화여대 명예교수))는 12일 오전 서울 중구 밀레니엄 서울힐튼서 창립 20주년맞이 행사 '그리고, 다시 시작!'을 개최했다. 박찬호는 물론 올 시즌 종료 후 은퇴한 '국민타자' 이승엽이 함께해 유소년 야구선수들에게 기부금을 전달했다.

이날 박찬호는 전국 시·도 교육청에서 추천한 초등학생 19명과 재단 꿈나무 야구장학생 출신 중, 엘리트 야구에서 활약하고 있는 중·고교 학생들 10명에게 장학금과 협찬용품을 함께 전달했다. 꿈나무 야구장학생 20회 주인공이다. 지난 20년 동안 박찬호 장학회를 거쳐간 꿈나무 야구장학생은 325명에 이르며, 장학생 출신으로 국내 프로야구단으로 진출한 선수는 37명에 달한다.

의미 있는 참가자들도 있었다. '기부천사'로 널리 알려진 가수 션을 비롯해 연기자 박상원, 만화가 이현세, 골프선수 박세리, 홍성흔 샌디에이고 코치, 김선우 MBC스포츠플러스 해설위원 등 야구계 안팎의 인사들이 의미를 더했다. 또한, 박찬호 꿈나무 야구장학생 출신인 서건창, 신재영, 박종윤(이상 넥센) 등 프로야구 현역 선수들도 자리를 빛냈다.

유장희 이사장은 "세월이 빠르다. 꿈나무 장학생을 선발해 장학금을 전달한 게 벌써 20년째다"라며 "넘버원 투수 박찬호의 행보에 박수를 보내고 싶다"라고 격려했다. 박찬호 역시 "20년전, 주위 어른들이 내게 '야구를 잘하는 것보다 사회에 보탬될 일을 하는 게 어떻겠나'고 제안했다. 미국에서는 흔한 일이지만 우리나라에서는 그렇지 않았다"라며 재단 설립 당시를 회상했다. 이어 그는 "인복을 타고난 것 같다. 이 자리를 빛내주신 모든 분들께 감사한다"라고 전했다.

이날 박찬호 장학회에 1억 원을 기부한 이승엽도 "20년간 장학회를 유지한 박찬호 선배께 야구 후배 전체를 대표해 감사드린다"라며 "좋은 일에 조금이나마 동참하고 싶었다. 야구팬을 넘어 국민들에게 희망을 주는 재단으로 남았으면 좋겠다"고 축사했다.

박찬호의 이야기는 '투머치'일지 몰라도 선행에 과함이나 지나침은 없었다. 그의 선행 씨앗은 이미 곳곳에서 싹을 틔우고 있다. /ing@osen.co.kr

[사진] 박재만 기자 pjmpp@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