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냉부해' 샘킴×김풍, '먹성 끝판왕' 유민상 입맛 사로잡았다[종합]

[OSEN=조경이 기자]'냉부해' 샘킴과 김풍이 '먹성 끝판왕' 유민상의 입맛을 저격했다.

13일 방송된 JTBC '냉장고를 부탁해'에 유민상은 희망요리로 '유면상'과 '체중계도 박살낼 칼로리 폭탄 양식'을 꼽았다.

'유면상' 대결에서 정호영은 카츠우동에, 샘킴은 팟타이에 도전했다. 두 사람은 직접 면발을 뽑았다. 정호영은 우동에 돈카츠를 올려 마무리했고, 샘킴은 팟타이에 직화구이 돼지고기와 양파튀김을 올렸다. 

유민상은 "깜놀"이라며 완성된 두 요리의 비주얼만으로도 놀라워했다. 

유민상은 정호영의 요리를 먹으며 "일본식 가츠동이라기보다는 한식과 중식의 중간 정도, 문세윤씨가 좋아할 것 같다"고 말했다. "소스에 된장이 들어가서 느끼함이 전혀 없다"고 덧붙였다. 

샘킴의 요리에는 "아하~"라며 감탄사를 연발했다. 

이어 유민상은 "두분 다 면발을 만드셨는데"라며 "같은 면인데 색깔이 확실히 달라서 고민이 된다"고 전했다.

유민상은 샘킴을 선택했다. 

'체중계도 박살낼 칼로리 폭탄 양식'에 김풍과 이원일이 도전했다. 이원일은 '슈퍼헤비급 플래터', 김풍은 '칼로리 듬풍 샌드위치'였다. 

유민상은 '슈퍼헤비급 플래터'를 시식하며 "먹는데 입이 아니라 혈관으로 들어가는 느낌이다"라고 말했다. 크림소스와 버터를 바른 닭가슴살을 먹으며 감탄했다. 마약 옥수수를 맛보면서는 "이건 고기다, 맛도 그렇고 식감도 그렇다. 갈비맛이 난다"며 행복한 미소를 지었다.  

김풍의 '칼로리 듬풍 샌드위치'를 맛보면서는 흥건한 기름에 놀라워했다. 

유민상은 김풍의 요리를 선택했다. 이에 대해 "맛은 이원일 셰프님 것이 더 맛있었는데 제가 원했던 '칼로리 폭탄'에 걸맞는 음식을 골랐다"며 "또한 사이드 메뉴인 맥&뽀글이의 아이디어가 좋았다"고 평했다. 
rookeroo@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SEN 주요뉴스

        Oh! 모션

        OSEN 핫!!!
          인기쇼핑뉴스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