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한국 세르비아] 11월 평가전서 얻은 교훈...기성용을 살려라

[OSEN=울산, 이인환 기자] '기성용을 살려라.'

11월 A매치 2연전서 한국이 얻은 교훈이다. 신태용 감독이 이끄는 한국(FIFA 랭킹 62위) 대표팀은 14일 밤 울산문수월드컵경기장서 열린 세르비아(FIFA 랭킹 38위)와 A매치 평가전서 1-1로 비겼다. 한국은 후반 14분 세르비아에 선제골을 허용했지만 구자철이 페널티킥을 얻어낸 뒤 만회골을 넣어 무승부를 거뒀다.

이날 세르비아는 한국을 상대로 힘과 높이를 앞세워 괴롭혔다. 중앙에서 한국은 몸싸움에서 세르비아에 자주 밀리는 장면이 연출됐다. 기성용의 파트너로 나선 정우영도 밀린코비치-사비치(라치오, 192cm), 그루이치(리버풀, 191cm) 등 상대 장신 미드필더를 상대로 고전했다. 자연스럽게 기성용도 장점인 빌드업을 살리기 보다는 수비에 치중하는 장면이 나왔다.

이날 둘은 중원에서 제대로 역할 분배가 안 된 모습으로 아쉬움을 남겼다. 세르비아는 후반 12분 한국의 단점을 노린 역습 한 방으로 선제골을 가져갔다. 정우영과 기성용이 동시에 앞으로 올라간 상황서 실점으로 이어졌다. 결국 기성용에게 어울리는 파트너는 비슷한 타입의 선수보다는 활동량과 몸싸움으로 버텨주는 선수라는 것을 알 수 있는 장면이었다.



측면의 부진 역시 기성용에게 큰 부담을 줬다. 이날 한국의 측면은 콜롬비아전과 달리 상대적으로 둔한 모습을 보였다. 크로스가 올라가더라도 상대 장신 선수들한테 쉽사리 차단됐다. 결국 한국은 기성용의 롱패스에 의존해야만 했다. 세르비아도 이것을 읽고 중원을 두텁게 해 막아냈다. 측면이 살아야 기성용의 롱패스의 위력이 산다.

콜롬비아전과 세르비아전을 통해 한국이 얻은 소득은 기성용을 살리는 방법이다. 단순한 교훈에 그치지 않고 발전시켜서 대표팀 전술의 기반으로 삼아야 한다.

[사진] 울산=민경훈 기자 rumi@osen.co.kr 박준형 기자 soul1014@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Oh!커피 한 잔①] 홍종현 "데뷔 10주년 신기..가장 힘들었던 적? 매순간" 배우 홍종현이 데뷔 10주년을 맞았다. 모델에서 연기자로 변신하며 많은 사랑을 받은...

인기쇼핑뉴스
  • [Oh!파라치]...

    안젤리나 졸리가 디즈니랜드에 떴다. 스플래시뉴스는...

  • [Oh!llywood]...

    마돈나가 아프리카 말라위에 어린이 병원을 열었다.12일(현지시각) CNN...

  • [Oh!llywood]...

    OSEN=최나영 기자] 미국드라마 '24'의 잭 바우어 캐릭터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