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섬총사' 강호동, 달타냥 위한 맞춤형 MC의 진가

[OSEN=김나희 기자] 방송인 강호동이 예능 내공의 진가를 발휘하고 있다.

현재 방송 중인 tvN·올리브TV 예능 '섬총사'는 국내 섬 여행기를 그린 프로그램으로, 날 것 그대로의 섬라이프를 통해 아름다운 자연 풍광과 재미를 동시에 전하며 월요일 힐링 예능으로 자리 잡고 있다.

이번 프로그램에서 강호동은 김희선, 정용화와 함께 눈만 마주쳐도 웃음이 터지는 유쾌한 케미를 발산하고 있는가 하면, 달타냥과 완벽한 호흡을 발휘하며 깨알 재미를 선사하고 있다.

달타냥은 대부분 예능에 첫 출연을 하거나 예능 초보가 많은 상황. 여기에 낯선 섬에 와서 4박 5일을 지내는데 24시간 카메라가 따라다니고 먹고 자는 모습까지 촬영되는 만큼 달타냥이 잘 적응해야 프로그램의 재미가 더해지기 마련이다. 이에 매주 달타냥의 적응을 위해 섬세하게 챙기는 강호동의 역할이 매우 큰 것.


지난 13일 방송에서도 강호동은 예능 초보인 오광록을 위해 먼저 적극적으로 리드하는 모습을 보였다. 시를 쓴다는 오광록을 위해 폭풍 리액션은 물론 "공기가 맛있다"며 시적인 감성 표현을 서슴없이 해 분위기를 띄웠다. 이어 섬사람들을 만나 오광록에 대한 열혈 홍보를 하는가 하면, 오광록이 다른 멤버들과도 빨리 친해질 수 있도록 노력하는 모습이 곳곳에서 느껴졌다.

또한 벤치에 앉아 비 맞는 연기를 해보자는 즉석 제안에도 강호동은 제일 먼저 나가 온몸 연기(?)를 선보여 주변을 폭소케 했다. 분위기가 무르익자 자연스럽게 오광록도 나와 비 맞는 연기를 하게 됐고, 강호동의 이런 노력들이 이후 출연진들을 더욱 화기애애한 분위기로 이끌었다.

이처럼 달타냥을 위한 강호동의 맞춤형 예능 센스는 방송 내내 아주 작은 곳에서부터 시작되어 하루 일정을 마치는 순간까지 계속됐다. 이에 오광록은 하루 일정을 마치고 섬총사 멤버들과 함께한 자리에서 "편안하게 이야기할 수 있게 풀어 주고 섬사람들과 어색할 수 있는데 잘 얘기할 수 있게 도와줘서 좋았다"고 전했다.

이렇듯 강호동은 '섬총사'를 통해 그간 쌓아온 자신의 예능 내공을 유감없이 발휘함과 동시에 섬이 주는 무공해 매력과 시너지를 이뤄 자신의 역할을 톡톡히 해내고 있다.

한편 '섬총사'는 매주 월요일 밤 9시30분 방송된다. / nahee@osen.co.kr

[사진] '섬총사' 방송화면 캡처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Oh!커피 한 잔①] 홍종현 "데뷔 10주년 신기..가장 힘들었던 적? 매순간" 배우 홍종현이 데뷔 10주년을 맞았다. 모델에서 연기자로 변신하며 많은 사랑을 받은...

인기쇼핑뉴스
  • [Oh!파라치]...

    안젤리나 졸리가 디즈니랜드에 떴다. 스플래시뉴스는...

  • [Oh!llywood]...

    마돈나가 아프리카 말라위에 어린이 병원을 열었다.12일(현지시각) CNN...

  • [Oh!llywood]...

    OSEN=최나영 기자] 미국드라마 '24'의 잭 바우어 캐릭터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