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멜로홀릭' 경수진, 이 구역의 미친 존재감

[OSEN=하수정 기자] '멜로홀릭' 경수진의 변신이 빛을 발했다.

'멜로홀릭' 경수진이 순진무구 한예리(경수진 분)의 또 다른 인격인 광녀(光女) 한주리로 위험한 이중적인 모습을 드러내며 놀라운 존재감으로 시청자를 놀라게 했다.

지난 14일 방송된 OCN 월화드라마 '멜로홀릭'에서는 한예리의 또 다른 인격인 한주리가 나타나며 위기에 직면하는 모습이 그려져 시청자의 긴장감을 증폭시켰다. 질끈 묶은 포니테일에 동그란 안경의 예리와는 다른 풀어 헤친 머리의 섹시한 눈빛과 눈 밑의 점으로 완성되는 거친 매력의 주리로 변신한 것.

경수진은 외형적인 특징은 물론 순간 변하는 눈빛과 치명적인 표정으로 백번의 설명을 뛰어넘어 인물을 설명해냈다. 무엇보다 예리에게 위험이 닥쳤을 때 나타나는 다른 인격인 주리의 모습은 앞으로도 예상치 못한 등장을 예고하며 흥미진진한 전개를 알렸다.

앞서 방송에서 예리는 자신과 만나면 상대방이 불행을 겪는다고 믿는 은호(정윤효 분)에게 이중인격이라는 진실을 털어놓지 못하고 망설인다. 그런 중 은호의 사물함에 누군가 의도적으로 놓아 둔 깨진 병으로 부상을 당하고 예리는 주리에게 상처를 받았던 남자인 유병철(김민규 분)의 소행으로 의심해 “다시 이런 짓 하면 가만 두지 않겠어”라며 찾아가서 으름장을 놓는다.

그 모습을 우연히 목격한 은호는 두 사람의 사이를 오해하고 이에 맘이 상한 예리를 달래주다 의도치 않은 공개 연애를 하게 된다. 인기남인 은호와 자신에게 쏠린 사람들의 조롱 섞인 시선을 감당하지 못한 예리는 고통스러워하고, 그런 부담감에 또 다른 인격 주리가 나타나 은호에게 과격한 키스로 극적인 장면을 연출하며 긴장감을 급속도로 끌어올렸다.


고통스러워하는 예리의 모습과 함께 그려진 회상에서는 “내가 사랑받는 사실을 사람들이 알게 되면 내 안의 잠자는 괴물이 깨어나. 그 아이는 위험해. 어서 도망쳐 유은호!”라는 예리의 고백으로 주리의 존재가 예리 자신을 지키려고 현실에서 도망치기 위해 만들어낸 탈출구임을 드러냈다.

주리의 등장이 이제 막 사랑을 시작한 예리와 은호의 수호신이 될 지 걸림돌이 될지, 또 사람의 마음을 읽는 은호가 주리의 존재를 어떻게 받아들일지 두고 봐야 할 터.

한편, 은호를 해치려 했던 그림자의 정체와 새롭게 등장한 책방의 남자 한주완의 존재가 어떤 전개를 가져올 지 시청자의 기대가 커지고 있다./hsjssu@osen.co.kr

[사진] '멜로홀릭' 방송화면 캡처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Oh!커피 한 잔] 이일화 "'응답하라4' 또 하냐고요? 신원호 PD님이…"  배우 이일화가 지난 1994년 개봉한 영화 ‘그리움엔 이유가 없다’(감독 유영진)...

SPONSORED
인기쇼핑뉴스
  • [Oh!llywood]...

    할리우드 배우 제니퍼 애니스톤이 남편 저스틴 서룩스와의 이혼을...

  • [Oh!llywood]...

    블레이크 라이블리가 출산 후 다이어트에 대성공했다. 블레이크...

  • [Oh!llywood]...

    영화 '사탄의 인형3'에 출연했던 배우 제레미 실버스가 경찰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