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韓 장현식-日 야부타, APBC 개막전 선발 맞대결

[OSEN=도쿄(일본), 이종서 기자] '대망의 한일전' 투수가 공개됐다.

선동렬 감독은 15일 일본 도쿄돔에서 열린 대표팀 기자회견에서 "일본전 선발 투수는 장현식이 나간다"고 밝혔다.

정규시즌 31경기에 나온 장현식은 9승 9패 평균자책점 5.29의 성적을 거뒀다. 지난 10일 넥센 히어로즈와의 연습경기에서는 4이닝 3피안타 1볼넷 2탈삼진 2실점을 기록했다. 당초 임기영이 선발 투수로 유력했지만, 선동렬 감독의 선택은 장현식이었다.

선동렬 감독은 "한국에서 정규시즌부터 포스트시즌까지 큰 경기에서 자기 볼을 던져왔고 경험이 많다. 또 자신이 가지고 있는 것만 충분히 해준다면 좋은 결과가 나올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서 선동렬 감독은 "고민을 많이 했다. 그래도 플레이오프에서 경기를 봤을 때 자기의 공을 던졌다는 것에 큰 점수를 주고 싶다. 또 장현식은 4명의 선수 중 가장 빠른 슬라이드스탭을 가지고 있다. 일본의 기동력을 최대한 저지하기 위해서 가장 좋다"며 "초반에만 자신의 페이스를 잘 유지한다면 5~6이닝을 던질 것 같다"고 기대했다.

이에 맞선 일본에서는 야부타 가즈키(25·히로시마)가 선발 등판한다. 야부타는 올 시즌 입단 3년 차를 맞은 투수로서 15승 3패 3홀드 평균자책점 2.58을 기록하며 다승 2위에 올랐다. 시즌 시작을 구원투수로 했지만, 구원투수로 나섰던 그는 5월 30일 세이부전(6이닝 무실점)을 기점으로 선발 투수로 등판하기 시작했다. 지난 12일에 니혼햄 파이터즈와의 연습경기에서는 2이닝 3피안타 1볼넷 2실점 다소 불안한 모습을 보여줬다.

한국과 일본은 오는 16일 일본 도쿄돔에서 오후 7시 맞대결을 펼친다./ bellstop@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Oh!커피 한 잔①] 홍종현 "데뷔 10주년 신기..가장 힘들었던 적? 매순간" 배우 홍종현이 데뷔 10주년을 맞았다. 모델에서 연기자로 변신하며 많은 사랑을 받은...

인기쇼핑뉴스
  • [Oh!파라치]...

    안젤리나 졸리가 디즈니랜드에 떴다. 스플래시뉴스는...

  • [Oh!llywood]...

    마돈나가 아프리카 말라위에 어린이 병원을 열었다.12일(현지시각) CNN...

  • [Oh!llywood]...

    OSEN=최나영 기자] 미국드라마 '24'의 잭 바우어 캐릭터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