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복단지’ 송선미·이혜숙, 최대철 빼돌리려다 실패했다 [종합]

[OSEN=지민경 기자] ‘돌아온 복단지’ 송선미가 최대철을 빼돌리려다 실패했다.

15일 오후 방송된 MBC 일일드라마 ‘돌아온 복단지’에서는 끝까지 악행을 일삼는 은혜숙(이혜숙 분)과 박서진(송선미 분)의 모습이 담겼다.

은혜숙이 오민규(이필모 분)를 죽이는 장면이 담긴 영상을 본 박서진은 충격에 빠졌다. 단지는 박서진에게 “당신 위해 죽은 사람이다. 오민규의 죽음을 당신 손으로 밝혀야 한다”며 영상을 넘기라고 설득했다. 은혜숙은 이를 막으려고 했고 박서진은 “내가 이걸 보고 어떻게 사냐”며 오열했다.

박서진은 은혜숙을 원망했고 은혜숙은 “제인이가 살아있다. 네가 지금 오민규 때문에 이럴 때가 아니다”라며 “정신차려라. 이제 와서 모든 것을 망칠 셈이냐”고 박서진을 설득했다.


예원(진예솔 분)은 재영(김경남 분)과 같이 집으로 돌아왔다. 단지는 재영에게 “우리 예원이랑 아기 책임질 자신 있으면 예원이를 부탁한다”며 “언니 된 입장에서 나랑 그 집안 때문에 동생을 이혼시킬 수는 없다”고 두 사람을 허락했다. 재영은 자신이 한 말을 반드시 지키겠다고 눈물을 흘렸다.

신회장(이주석 분)은 또 다시 쓰러졌고 “빨리 이식 서두르지 않으면 버티기 힘드실 것”이라고 전했다. 신회장의 치료를 담당하는 김박사는 단지에게 “박서진이 신회장을 빨리 보내라고 협박하고 있다. 아니면 비리로 구속시키겠다고 했다. 무슨 짓을 할지 모른다”고 털어놨다.

한편 은혜숙과 박서진은 제인(최대철 분)이 정신을 차려서 자신들의 일을 폭로할까 두려워 제인을 빼돌릴 계획을 세웠다. 제인이 있는 병원으로 찾아온 은혜숙과 박서진은 우연히 검사를 받으러 내려가는 제인을 보게 되고 몰래 엘리베이터로 태웠다. 박서진의 목소리를 들은 제인은 갑자기 돌발행동을 하게 되고 설상가상으로 엘리베이터도 멈췄다. 박서진은 이전의 기억을 되살리며 괴로워 했다. /mk3244@osen.co.kr

[사진] ‘돌아온 복단지’ 방송화면 캡처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Oh!커피 한 잔①] 홍종현 "데뷔 10주년 신기..가장 힘들었던 적? 매순간" 배우 홍종현이 데뷔 10주년을 맞았다. 모델에서 연기자로 변신하며 많은 사랑을 받은...

인기쇼핑뉴스
  • [Oh!파라치]...

    안젤리나 졸리가 디즈니랜드에 떴다. 스플래시뉴스는...

  • [Oh!llywood]...

    마돈나가 아프리카 말라위에 어린이 병원을 열었다.12일(현지시각) CNN...

  • [Oh!llywood]...

    OSEN=최나영 기자] 미국드라마 '24'의 잭 바우어 캐릭터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