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믹스나인' 본격 性대결, 2:1 男 우세..우진영x신류진 1등 [종합]


[OSEN=박소영 기자] '믹스나인' 남자 대 여자, 본격적인 성 대결이 시작됐다. 

26일 오후 4시 50분 방송된 JTBC '믹스나인' 5회에서 남자팀 대 여자팀의 첫 경연 대결이 펼쳐졌다. 남자 72명과 여자 98명은 각각 보컬, 랩, 댄스 팀으로 나눠져 첫 번째 경연 무대에 섰다.  

김유현, 강시현, 이향숙, 신지윤, 조유리, 김수연, 문승유, 이승미, 김민경 등이 속한 여자팀은 2NE1의 '아파'를 불렀다. 김효진, 김진홍, 김준규, 김승민, 이하빛, 최종호, 김홍중, 김국헌 등의 남자팀은 비투비의 '괜찮아요'로 맞섰다. 

심사위원과 관객 평가 결과 4712점 대 2366점으로 남자 팀이 압도적인 승리를 거뒀다. 양현석은 "팀워크는 남자팀이 좋고 개개인 재능은 여자팀이 빛났다. 잘할 거라고 예상했던 친구들은 역시 잘한다"고 평가했다. 

이어 랩 포지션 배틀이 진행됐다. 박해영, 김현정, 이지은, 임지혜, 신수현, 박초현, 이유빈은 '마이 넘버'로 걸크러시를 폭발시켰고 최현석, 우진영, 김상원, 진성호, 김재오, 이병곤, 심재영이 '본 해이터'를 들고 무대에 올랐다. 

송민호는 "남자팀 무대 자체가 멋있었다. 특히 우진영 톤이 좋았다. 멋이 뭔줄 아는 것 같다"고 칭찬했다. 그의 말처럼 남자팀은 3868점을 획득, 1352점의 여자팀을 꺾고 2연승을 달렸다. 

3라운드는 '베리굿' 대 '붐바야' 댄스 대결. 백진, 이승준, 김병관, 김민학, 김준회, 김민석, 만니, 정우영, 한종연의 남자팀은 압도적인 파워로 무대를 장악했다. 신류진, 김민지, 김희수, 안한별, 박가은, 정하윤, 최지선, 이용채, 루이, 방예솔, 김성은은 '붐바야' 섹시, 카리스마, 큐티를 발산했다. 

송민호는 후배들의 압도적인 기량에 할 말을 잃었다. "다음에 위너의 안무를 부탁하겠다"고 말할 정도. 양현석도 "제가 근래 본 안무 중 최고였다"며 여자팀에게 칭찬을 쏟아냈다. 개인별로는 김병관이 신류진을 이겼지만 팀 전체적으로는 여자팀이 첫 승을 따냈다.  

방송 말미 11월 넷째 주 순위가 공개됐다. 신류진이 여자 1등, 우진영이 남자 1등을 지켰다. 
/comet568@osen.co.kr

[사진] '믹스나인'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SEN 주요뉴스

        Oh! 모션

        OSEN 핫!!!
          인기쇼핑뉴스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