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정호영x유현수x이국주, '냉부해' 3주년 빛낸 승자들[종합]


[OSEN=박소영 기자] "'냉부해' 3주년, 대접 받고 갑니다"

'냉장고를 부탁해'가 3주년을 맞이해 역대급 요리 대결을 자랑했다. 유현수x정호영은 신입 셰프의 자존심으로 최종 우승을 따냈고 게스트 대결에서는 이국주가 박나래를 꺾었다. 

27일 방송된 JTBC '냉장고를 부탁해-3주년 특집 편'에서 이국주의 냉장고 재료를 두고 김풍x오세득과 미카엘x샘킴의 대결이 펼쳐졌다. 풍이득 팀은 뜯고 씹고 호로록 요리를, 대자연 팀은 아모르 패티를 준비했다. 

이국주는 두 음식 모두 만족스럽게 먹었다. 하지만 "패티 식감이 너무 좋다. 구운 고추의 매콤함이 너무 기분 좋다"며 샘킴과 미카엘이 함께 만든 스테이크와 감자전, 고추절임 요리를 선택했다. 

이어 박나래와 이국주의 게스트 요리 대결이 진행됐다. 이국주는 칼제비와 깻잎부추전을 요리했고 박나래는 마성의 분짜와 짜조 요리를 준비했다. 15분 요리 대결에 두 사람은 '멘붕'에 빠졌지만 무사히 요리를 완성했다. 

셰프들은 이국주의 요리를 먹으며 "국물이 적은데도 걸쭉하고 맛있다. 날치알에서 우러난 깊은 감칠맛이 끝내준다. 전은 식당 못지않은 퀄리티가 있다. 전 집 하나 내라"고 찬사를 보냈다.  

박나래에게도 "이태원에 유행하는 집 분짜 같다. 셰프 군단에 합류해도 될 정도다. 하는 건 어설프고 떨더니 제대로 나왔다. 분짜는 정통이고 짜조는 퓨전이라 맛있다. 베트남에 왜 가냐 나래바에 가면 되지"라고 칭찬했다. 

투표 결과 이국주가 10명의 셰프들 중 7명의 선택을 받아 박나래를 이겼다. 이국주는 "익은 것만 나가도 감사하다고 생각했는데"라며 감격했다. 박나래는 "이국주 요리 잘한다. 인정한다"고 박수를 보냈다. 

마지막 2:2 팀 파이널 매치가 이어졌다. 유현수x정호영 팀은 부추수제비를 넣은 어복쟁반을 내세웠고 샘킴x미카엘은 직접 만든 피타빵에 봉골레 스튜를 만들겠다고 했다. 결승전답게 네 사람 모두 자신의 무기를 꺼냈다. 

이국주는 푸짐한 양과 퀄리티 높은 음식에 환호성을 내질렀다. 고심 끝에 그는 

/comet568@osen.co.kr

[사진] '냉장고를 부탁해'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SEN 주요뉴스

        Oh! 모션

        OSEN 핫!!!
          인기쇼핑뉴스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