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로봇 첫방②] 까칠 유승호X로봇 채수빈의 '병맛 로코'라니

[OSEN=유지혜 기자] '로봇이 아니야'가 신선한 소재와 B급 유머, 배우들의 변신으로 '병맛 로코'의 출발을 알렸다.

지난 6일 오후 첫 방송된 MBC 새 수목드라마 '로봇이 아니야'에서는 인간 알러지를 가진 까칠 재벌 김민규(유승호 분)와 돈이라면 무엇이든 다 하는 '조사장' 조지아(채수빈 분)의 악연 같은 첫 만남이 그려졌다.

구매 대행 서비스를 하는 조지아는 김민규의 한정판 피규어 구입 대행을 해줬으나, 상자에 이물질이 묻었다는 이유만으로 돈도 못 받고 내팽개쳐졌다. 이 때문에 조지아는 김민규를 '개진상'으로, 김민규는 조지아를 '사기꾼'으로 여겼다.

조지아는 하는 일마다 풀리지 않아 고민했다. 그러던 중 전 남자친구인 로봇 공학자 홍백균(엄기준 분)이 제안한 '3시간 로봇 알바'를 받아들이게 됐다. 홍백균은 김민규에게 첨단 로봇 아지3(채수빈 1인2역)를 팔려고 했으나 실수로 고장이 나는 바람에 수리 기간이 필요했던 것.


홍백균이 아지3을 고치는 딱 하루 동안 조지아는 아지3 대신 로봇이 되어주기로 했다. 하지만 김민규의 눈 앞에서 로봇인 척 눈을 뜬 조지아는 그만 "깜짝이야 아이씨"라고 소리쳐 김민규의 의심을 샀다.

그야말로 유승호와 채수빈의 대변신이었다. 유승호는 그동안 사연 많고 무거운 캐릭터를 주로 맡다가 '로봇이 아니야'에서 처음으로 가벼우면서도 까칠하고, 때로는 귀엽기도 한 캐릭터를 맡게 됐다. 그런 유승호와 억척과 코믹을 넘나드는 채수빈의 만남은 독특한 케미를 자아내기 충분했다.

소재도 신선했다. 유승호와 채수빈의 관계를 만든 '인간 알러지'라는 병이 웃음과 짠함을 동시에 유발했다. 로봇인 척 하는 여자와 로봇보다 더 까다로운 남자의 기상천외한 만남은 신선함을 선사했다.

주인공들부터 로봇 연구팀 산타마리아의 멤버들까지 하나 같이 평범한 캐릭터는 없었다. 그렇기에 더욱 '로봇이 아니야'가 내재한 B급 유머는 빛을 발할 수 있었다. 의도한 코믹함이 아니라 애드리브처럼 자연스럽게 흐르는 코믹함이 인상적이었다. 그야말로 '병맛 로코'라는 타이틀을 붙여도 손색이 없는 새로운 로맨틱 코미디였다.

'로봇이 아니야'를 통해 첫 로코 도전을 하는 유승호와 로봇 연기를 펼치게 된 채수빈의 변신은 과연 시청자를 사로잡을 수 있을까. 신선함을 무기로 내세운 '로봇이 아니야'가 얼만큼의 호응을 얻을 수 있을지 눈길이 모아진다. / yjh0304@osen.co.kr

[사진] '로봇이 아니야' 방송 캡처.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Oh!커피 한 잔 ②] 오하늬 "제2의 김고은·김태리? 부담되지만 기분 좋다"  (인터뷰①에 이어) 영화 '미옥'(감독 이안규)에 출연한 배우 오하늬의...

인기쇼핑뉴스
  • [Oh!파라치]...

    안젤리나 졸리가 디즈니랜드에 떴다. 스플래시뉴스는...

  • [Oh!llywood]...

    마돈나가 아프리카 말라위에 어린이 병원을 열었다.12일(현지시각) CNN...

  • [Oh!llywood]...

    OSEN=최나영 기자] 미국드라마 '24'의 잭 바우어 캐릭터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