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Oh!쎈 컷] '1987' 우현 "故이한열 열사 장례식 이끌어 남다른 감회"

[OSEN=김보라 기자] 영화 ‘1987’(감독 장준환)의 제작진이 안기부장 역을 맡은 문성근과 치안본부장 역의 우현의 스틸사진을 7일 공개했다

‘1987’은 1987년 1월, 스물 두 살 대학생이 경찰 조사 도중 사망하고 사건의 진상이 은폐되자 진실을 밝히기 위해 용기냈던 사람들의 가슴뛰는 이야기를 다룬다. 탄탄한 연기 내공으로 매 작품마다 강한 인상을 남긴 문성근과 우현이 안기부장과 치안본부장으로 변신해 1987년 당시 막강했던 공권력의 힘을 실감나게 묘사할 예정이다.

문성근은 당시 정권의 실세인 안기부장 역으로, 직선제 개헌 요구 등 시끄러운 시국을 잠재우고 정권 연장을 무사히 이뤄내려고 한다. 그는 박종철 고문치사사건 이후, 한 대학생의 죽음으로 정권이 흔들릴 수 있는 위기에 처하자 박처장에게 이에 대한 책임을 질 것을 은연 중에 압박한다. 수많은 작품을 통해 흡입력 있는 연기력과 묵직한 존재감을 보여준 문성근은 “국민이 직접 공동체를 발전시키는 과정을 그리면서 우리 스스로에게 자긍심을 가질 수 있는 영화가 되면 좋겠다”고 영화에 대한 애정과 바람을 전했다.



우현은 당시 경찰 총수인 치안본부장 역으로, 한 대학생이 경찰 조사 도중 사망했다는 사실이 보도를 통해 알려지자 ‘단순 심장쇼크사’로 거짓 발표를 한다. 매 작품마다 독보적인 개성과 탄탄한 연기력을 통해 관객들의 뇌리에 강한 인상을 남긴 우현은 사건 은폐가 생각대로 되지 않자 전전긍긍하며 사건을 축소하기 위해 온갖 시도를 하는 모습을 통해 극에 긴장감을 더할 예정이다.

그는 "1987년 연세대 총학생회 집행부로서 故 이한열 열사의 장례식은 물론 49재 행사를 이끌었다"며 “87년도에 가장 치열한 대학생활을 보냈기 때문에 영화가 제작된다는 것 자체만으로도 남다른 감회가 있었다. 출연까지 하게 돼 감회가 새롭다”고 영화에 참여하게 된 소감을 밝혔다.

이어 그는 “87년의 이야기를 정통으로 다룬 영화는 처음인 것 같다. 많은 분들이 관심을 가져주시면 좋겠다”면서 영화에 대한 남다른 애정을 표했다. 장준환 감독은 “치열하게 1987년을 겪었던 분들이 지금은 배우를 하고 있고, 뜨거웠던 현장에 계셨던 분들이 영화에서 반대편에 선 캐릭터를 연기한다는 점이 절묘하다고 생각했다”며 문성근과 우현을 캐스팅하게 된 비하인드를 전했다.

12월 27일 개봉./purplish@osen.co.kr

[사진] CJ엔터테인먼트 제공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Oh!커피 한 잔 ②] 오하늬 "제2의 김고은·김태리? 부담되지만 기분 좋다"  (인터뷰①에 이어) 영화 '미옥'(감독 이안규)에 출연한 배우 오하늬의...

인기쇼핑뉴스
  • [Oh!파라치]...

    안젤리나 졸리가 디즈니랜드에 떴다. 스플래시뉴스는...

  • [Oh!llywood]...

    마돈나가 아프리카 말라위에 어린이 병원을 열었다.12일(현지시각) CNN...

  • [Oh!llywood]...

    OSEN=최나영 기자] 미국드라마 '24'의 잭 바우어 캐릭터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