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나미야 잡화점의 기적', 2018년 1월 개봉…소설의 감동, 스크린으로

[OSEN=장진리 기자] 영화 '나미야 잡화점의 기적'이 2018년 1월 개봉을 확정했다.

전 세계 천만 명이 읽은 히가시노 게이고의 동명 베스트셀러를 원작으로 한 '나미야 잡화점의 기적'이 2018년 1월 개봉을 확정하고 티저 포스터를 공개했다.

공개된 포스터 속에서는 영화의 배경이 되는 나미야 잡화점의 모습이 처음으로 공개돼 눈길을 끈다. 어떤 배우보다 더욱 존재감을 드러내는 나미야 잡화점의 모습은 따뜻한 온기를 품고 있는 듯하지만, 동시에 신비하고 몽환적인 분위기를 발산하며 시선을 사로잡는다.

영화 '나미야 잡화점의 기적'은 '나미야 잡화점'이라는 공간에 '비밀을 간직한 편지'가 도착하며 모든 이야기가 시작된다. 현재의 시간, 한밤중 잡화점으로 숨어든 3인조 도둑은 느닷없이 '생선가게 뮤지션'이라고 적힌 고민 상담 편지 한 통을 받는다. 의아한 상황 속 3인조 도둑은 발신인이 쓴 내용이 32년 전인 과거를 가리킨다는 사실을 알게 된다. 호기심이 발동한 그들은 답장을 보내고, 이내 또다시 편지를 받게 되며 자신들의 답장이 과거는 물론 현재에 영향을 끼친다는 것을 알아낸다. 나아가 32년 전 잡화점의 주인을 비롯, 고민 상담을 하던 이들, 그리고 이곳에 온 자신들까지 이 모든 상황이 '우연'이 아님을 깨닫는다.


이처럼 '나미야 잡화점의 기적'은 원작을 통해 읽었던 과거와 현재가 공존하는 드라마틱한 스토리와 편지를 통해 주고받는 따뜻한 감성, 그리고 흥미로운 추리를 스크린으로 고스란히 구현, 기대를 자아낼 전망. 특히 후반부 3인조 도둑이 추리를 해나갈수록 맞춰지는 인연의 조각들은 영화의 클라이맥스로, 관객들에게 벅찬 감동을 선사할 것으로 예상된다.

여기에 3인조 도둑 중 '아츠야' 역은 일본 최고 아이돌들의 집합소인 '쟈니스' 소속 '헤이 세이 점프' 출신의 야마다 료스케, 그리고 잡화점 주인 '나미야' 역은 일본 국민 배우 니시다 토시유키가 맡아 진심 어린 열연을 보여주며, 관객들에게 따스한 위로를 전할 것으로 기대된다.
한편 '나미야 잡화점의 기적'은 오는 2018년 1월 관객들을 만난다. /mari@osen.co.kr

[사진] 공식 포스터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Oh!커피 한 잔 ②] 오하늬 "제2의 김고은·김태리? 부담되지만 기분 좋다"  (인터뷰①에 이어) 영화 '미옥'(감독 이안규)에 출연한 배우 오하늬의...

인기쇼핑뉴스
  • [Oh!파라치]...

    안젤리나 졸리가 디즈니랜드에 떴다. 스플래시뉴스는...

  • [Oh!llywood]...

    마돈나가 아프리카 말라위에 어린이 병원을 열었다.12일(현지시각) CNN...

  • [Oh!llywood]...

    OSEN=최나영 기자] 미국드라마 '24'의 잭 바우어 캐릭터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