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흑기사' 신세경, 짠내+똘끼…시청자들 마음 속에 저장된 매력

[OSEN=장진리 기자] ‘흑기사’ 신세경이 짠내와 똘끼 가득한 매력적인 캐릭터로 시청자들의 마음 속에 저장됐다.

신세경은 6일 첫 방송한 KBS 2TV 수목드라마 '흑기사'에서 맹활약을 펼치며 안방 시청자들을 사로잡았다.

극 중에서 신세경은 넉넉한 집안에서 태어났으나 갑자기 몰락해 스스로 꿈을 개척해나가고 있는 씩씩한 여성 정해라 역을 맡았다.

'흑기사' 첫 방송에서 비춰진 해라의 하루는 ‘머피의 법칙’ 그 자체였다. 단체 여행 손님을 응대하는 중 김칫국물을 뒤집어 쓰고, 믿었던 남자친구마저 검사를 사칭하는 사기꾼이었다. 게다가 그나마 정붙이고 사는 이복이모는 해라의 전재산을 빼돌려 산 집도 무용지물이 됐다. 더욱이 잘못을 저지른 사람들이 오히려 해라를 타이르고 조언하는 모양새가 블랙 코미디를 연상케 했다.


하지만 해라도 만만치 않은 캐릭터였다. 검사를 사칭한 전 남자친구가 “돈 없는 여자 싫다. 당신 같은 사람에게 근사한 사람이 사랑한다고 말하면 도망쳐라”하며 어이없는 조언을 하자 그 자리에서 테이블을 엎어버리며 시청자들의 박수를 받았다. 또한 전재산을 빼돌린 이모에게 해라가 조곤조곤 따지자 뒷걸음질치며 “나 아프다. 약 없으면 잠 못자는 사람이다”라고 화제를 바꾸려하자 약을 털어 넣으며 ‘이모 죽고 나 죽자’고 화를 드러내 흥미를 자아냈다. 눈물만 훔치고 가만히 있는 것이 아니라 감정을 표출하는 제대로 된 ‘똘끼’가 드라마의 재미를 높이고 있어 앞으로의 전개를 기대하게 만들고 있다.

모든 비극의 시작이 언제부터였을까 고민하던 해라는 어릴 때 양장점에서 코트를 맞춘 후로 인생이 엉망진창이 됐다고 생각해 그 곳을 찾아 나섰다. 마침내 찾아간 곳에는 처음 코트를 맞췄던 그때처럼 늙지 않은 디자이너가 해라를 맞이한다. 뿐만 아니라 지금의 해라의 몸에 꼭 맞는 코트를 입혀주며 샤론(서지혜 분)이 해라에게 인생을 바꾸자는 아리송한 제안을 해 해라의 운명이 어떻게 바뀌는 것인지 궁금증을 유발했다.

신세경과 김래원의 로맨스 케미 역시 탄성을 자아냈다. 해라의 아버지가 수호(김래원 분)의 후견인이었던 과거 인연으로 시작된 첫 사랑의 감정이 한 폭의 그림 같았다. 해라의 꽃자주색 코트의 기적이 일어난 것인지, 어린 시절에 한 약속을 지키기 위해 매년 슬로베니아의 고성에서 해라를 기다려온 수호의 순정과 갑작스러운 해라의 첫 해외 출장이 운명처럼 맞닿아 설렘을 유발했다. 또한 수호의 카메라 프레임 안으로 해라가 들어온 순간 펼쳐진 아름다운 스토리는 두 사람의 멜로에 대한 기대를 높였다.

신세경은 한층 깊어진 연기와 아름다운 비주얼로 시청자들의 몰입도를 높였다. 과연 맞춤옷을 입은 신세경이 수목드라마 왕좌를 거머쥘 수 있을지 관심이 집중된다. /mari@osen.co.kr

[사진] KBS 2TV 방송 캡처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Oh!커피 한 잔 ②] 오하늬 "제2의 김고은·김태리? 부담되지만 기분 좋다"  (인터뷰①에 이어) 영화 '미옥'(감독 이안규)에 출연한 배우 오하늬의...

인기쇼핑뉴스
  • [Oh!파라치]...

    안젤리나 졸리가 디즈니랜드에 떴다. 스플래시뉴스는...

  • [Oh!llywood]...

    마돈나가 아프리카 말라위에 어린이 병원을 열었다.12일(현지시각) CNN...

  • [Oh!llywood]...

    OSEN=최나영 기자] 미국드라마 '24'의 잭 바우어 캐릭터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