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언터처블' 김성균, 독보적 악역 "사람들이 웃지 말라고 한다"

[OSEN=장진리 기자] ‘언터처블’ 김성균이 독보적인 악역 캐릭터로 브라운관을 장악하며 화제 몰이 중이다.

JTBC 금토드라마 '언터처블'을 통해 압도적인 존재감의 악역으로 변신한 김성균이 악역을 선보이게 된 소감을 밝혔다.

’언터처블’에서 김성균은 악마 같은 아버지 장범호(박근형 분)를 두려워하지만 생존을 위해 아버지보다 악랄한 권력자로 변모한 장기서 역을 맡았다. 김성균은 ‘언터처블’ 첫 방송부터 시선을 강탈했다. 김성균은 자신의 명성에 흠을 낸 지윤하(유나나 역)에게 강제로 ‘死(죽을 사)’ 문신을 새긴 것은 물론, 그의 생사를 동전 던지기로 결정하는 잔인한 모습으로 첫 등장했다.

4회 방송에서는 순식간에 사악한 눈빛으로 돌변하며 자신에게 충고한 초선 의원에게 무차별적인 폭행을 가해 시청자들을 두려움에 떨게 만들었다. 이처럼 김성균은 매회 보기만 해도 오금을 저리는 살벌한 눈빛과 섬뜩한 미소, 분노 폭주로 시청자들의 등골을 오싹하게 만들며 뜨거운 화제를 몰고 있다.


김성균은 “브라운관에서는 ‘응답하라’ 시리즈의 이미지 때문에 제가 악역을 하는 것에 대해 낯설어 하시는 분들도 계신 것 같다”며 “반면 무서우니 웃지 말라고 하시는 분도 계시다”며 첫 방송 이후 주변 반응을 밝혔다.

이어 “’언터처블’과 ‘장기서’라는 인물에 많은 관심을 가져 주셔서 감사하다”며 시청자들에게 감사 인사도 전했다. 또한 김성균은 “앞으로 ‘언터처블’이 더욱 흥미로워질 예정이니 많은 기대 부탁드린다”며 “’장기서’라는 인물의 삶도 끝까지 지켜봐달라”고 전해 향후 ‘언터처블’의 전개와 장기서 캐릭터에 대한 기대감을 증폭시켰다.

한편 ‘언터처블’은 삶의 전부인 아내를 잃고 가족의 추악한 권력과 맞서는 차남 장준서와 살기 위해 악이 된 장남 장기서, 두 형제의 엇갈린 선택을 그린 웰메이드 액션 추적극. 매주 금, 토요일 오후 11시에 방송된다./mari@osen.co.kr

[사진] JTBC 방송 캡처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Oh!커피 한 잔 ②] 오하늬 "제2의 김고은·김태리? 부담되지만 기분 좋다"  (인터뷰①에 이어) 영화 '미옥'(감독 이안규)에 출연한 배우 오하늬의...

인기쇼핑뉴스
  • [Oh!파라치]...

    안젤리나 졸리가 디즈니랜드에 떴다. 스플래시뉴스는...

  • [Oh!llywood]...

    마돈나가 아프리카 말라위에 어린이 병원을 열었다.12일(현지시각) CNN...

  • [Oh!llywood]...

    OSEN=최나영 기자] 미국드라마 '24'의 잭 바우어 캐릭터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