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미워도 사랑해' 표예진,이성열에 "내가 댁한테 뭘바래"[종합]

[OSEN=조경이 기자] 표예진와 이성열이 티격태격하며 점차 가까워졌다. 

7일 방송된 KBS 1TV '미워도 사랑해'에서 길은조(표예진)는 추위에 길에서 떨고 있는 홍석표(이성열)을 발견했다. 홍석표는 "오랜만이에요. 하루가 너무 길었다"며 길은조를 보고 반가운 미소를 지었다. 앞서 홍석표는 회사에 짤렸다는 사실에 욱해서 가출을 했다.

길명조(고병완)는 뷰티센터 앞에 있던 홍석표를 도둑으로 오해했다. "여기서 뭐하는 겁니까"라고 홍석표를 제압했다. "센터 도둑인줄 알았다"며 "죄송하다"고 사과했다.  이에 홍석표는 "거지에, 도둑까지.."라며 힘들어했다.  

석표가 가출 하루만에 집으로 돌아왔다. "더러우면 피하고 억울하며 부딪혀봐요"라는 은조의 말을 곱씹었다. 

은조와 석표가 함께 길을 가다가 은조가 꽃집 앞에서 발을 떼지 못했다. 은조는 "역시 꽃은 장미야. 너무 예쁘다"라고 했지만 석표는 "꽃이니까 예쁜 게 당연하다"며 냉랭하게 말하고 앞서 갔다. 은조는 서운한듯 "내가 댁한테 뭘 바래"라고 말했다.  

행자(송옥숙)의 정체에 대해 조금씩 알게 되는 근섭(이병준)은 놀라움을 감추지 못한다. 근섭은 "이 건물을 통째로 다요"하며 속으로 심봤다를 외쳤다. 

rookeroo@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SEN 주요뉴스

        Oh! 모션

        OSEN 핫!!!
          인기쇼핑뉴스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