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두산, '꿈나무마을' 방문…선물 전달 및 사인회 진행

[OSEN=이종서 기자] 두산 베어스 선수들이 아이들과 즐거운 시간을 보냈다.

두산은 7일 은평구 응암동에 위치한 ‘꿈나무 마을’을 방문해 원생들과 뜻 깊은 시간을 가졌다

이번 행사에는 함덕주, 김명신, 조수행, 김인태, 장승현, 이영하 등이 참여했다. 선수들은 방한용 모자, 휴대용 핸드폰 충전기, 미러리스 카메라 등 선물을 전달했다. 또 사인회와 포토타임으로 원생들과 좋은 추억을 쌓았다. 

함덕주는 “매년 반갑게 맞이해주는 아이들에게 고맙다. 나 역시 기뻤다"며 " 아이들 덕에 더 큰 힘을 얻어간다"고 했다. 조수행 선수는 " 아이들 덕분에 우리가 더 즐겁고 의미 있는 시간을 보냈다. 추운 겨울 따뜻하게 보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한편 '꿈나무 마을’은 1975년 1월 개원했다. 43년간 마리아 수녀회에서 운영을 맡아오고 있고, 두산은 2009년부터 해마다 정기적인 방문행사를 진행하고 있다.  / bellstop@osen.co.kr

[사진] 두산 베어스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SEN 주요뉴스

        Oh! 모션

        OSEN 핫!!!
          인기쇼핑뉴스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