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최유정·전지윤·김호영·최일화…'복면가왕', 오늘도 반전이 美쳤어요 [종합]

[OSEN=장진리 기자] 전지윤, 김호영, 최일화에 최유정까지, '복면가왕'은 오늘도 반전 무대로 안방을 놀라게 했다. 

10일 방송된 MBC '복면가왕'에서는 가왕 레드마우스에 맞서는 새로운 복면가수들이 베일을 벗었다. 

늘 복면을 벗으면 반전 정체의 스타들이 모두를 놀라게 하는 '복면가왕'. 이날도 '복면가왕'의 반전 섭외는 시청자들을 흥미진진하게 만들었다.

깊은 감성과 허당 매력으로 판정단을 사로잡은 인형뽑기의 정체는 포미닛 출신 전지윤이었다. 래퍼로 잘 알려진 전지윤의 반전 가창력에 모두가 놀라워했다.

전지윤은 "원래 보컬 출신인데 랩을 했다. 그래서 약간 애매해졌다"고 웃으며 "지금은 '둘 다 잘하네'로 바꾸려고 열심히 노력하고 있다"고 밝혔다. '복면가왕' 출연으로 자신에 대한 선입견을 바꾸고 싶다는 전지윤은 "주위에서 '혼자 하면 어렵지 않겠니'라고 말씀하셨는데, 그렇지 않다는 걸 많은 분들께 보여드리고 싶었다. 앞으로 진짜 전지윤의 모습을 많이 보여드리겠다"고 말했다. 

뮤지컬 배우 김호영은 독보적인 매력으로 무대를 휘어잡았다. 화려한 무대 매너로 '복면가왕'을 압도하는 김호영의 모습에 판정단들도 푹 빠졌다. 김구라는 "황재근과 홍석천과 조권을 합쳐둔 것 같다"고 말했고, 김호영은 "조권의 깝은 제가 원조다. 조권과도 실제로 정말 친한 사이다"고 말했다. 

김호영은 '복면가왕' 출연 이유를 존재감 각인이라고 밝혔다. 김호영은 "뮤지컬의 특성상 대중 분들이 많이 모르신다. 뮤지컬 업계도 이제 인지도가 중요해졌다. 많은 분들께 뮤지컬 계에 이런 유별나고 독보적인 존재가 있다는 걸 알려드리기 위해 '복면가왕'에 나왔다"고 말했다. 

충무로와 안방을 오가는 내공의 명품 배우 최일화도 '복면가왕'에 모습을 드러냈다. 최일화는 산울림의 '청춘', 김범룡의 '바람 바람 바람'으로 반전 끼를 선보이며 무대를 사로잡았다. 회장님 전문 배우, 카리스마 악역의 반전 매력이었다.

최일화는 "제가 정말 착한 사람이다. 이웃집 아저씨처럼 푸근한 성격이다. 강한 역할을 하는 건 먹고 살려고 그렇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복면을 벗었을 때 너무 많은 분들이 박수를 쳐주셔서 감사하다. 군대 간 아들에게 용기를 주고 싶은 마음에 '복면가왕'에 나와봤다"고 소감을 밝혔다.  

최유정 역시 '프로듀스101', 위키미키 활동 때 보지 못했던 완벽한 가창력은 물론, 강렬한 랩 실력으로 '복면가왕'을 들썩이게 만들었다. 귀여운 외모와 달리 파워풀한 가창력을 자랑한 최유정은 "제가 여리여리한 목소리를 지니고 있을 거라고 예상하시더라. 그런데 제가 알고 보면 그런 노래를 못 부른다"며 "귀여운 이미지를 가지고 있지만 다르게 봐주셨으면 좋겠어서 '복면가왕'에 나왔다"고 말했다. /mari@osen.co.kr

[사진] MBC 방송 캡처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SEN 주요뉴스

        Oh! 모션

        OSEN 핫!!!
          인기쇼핑뉴스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