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의문의 일승' 전국환, 윤균상에 "전성우 살리고 싶어? 천억 가져와"[종합] 

[OSEN=조경이 기자] 윤균상이 천억원을 검사에게 넘기고 한국을 떠나려고 했지만 전국환이 발목을 잡았다. 

11일 방송된 SBS '의문의 일승'에서 김종삼(윤균상)이 교도소의 비밀 통로에서 딱지(전성우)의 도움으로 간신히 빠져 나왔다.  

김종삼은 교도소에서 가지고 나온 오일승의 신분증에 숨겨져 있던 SD카드를 손에 넣었다. SD카드 안에 이광호(전국환) 사무실 몰카 영상이 담겨 있었다. 영상 안에 이광호가 천억원의 비자금을 받는 모습이 포착됐다. 천억원의 행방에 대해 오일승은 "검사님과 제가 처음 만난 곳입니다"라는 메시지를 남겼다. 

오일승이 남긴 메시지를 반복해서 듣던 김종삼은 천억원 있는 장소를 알아냈다. 트럭 안의 A4용지가 가득했고 김종삼과 강철기는 천억원임을 확신했다. 

이때 국정원 블랙요원 곽영재(박성근), 기대리(오승훈)이 미행을 했고 덤프트럭으로 김종삼과 강철기의 차와 충돌시켰다.  충돌 과정에서 김종삼의 트럭이 넘어졌고 A4박스에는 돈이 아닌 흰종이가 가득했다. 곽영재는 "이거 어쩌냐 천억이 아니어서 실망이야"라고 말했다. 

김종삼은 "찾으면 알아서 갖다 바친다고 했잖아"라고 소리쳤다. 곽영재는 "데드라인이 내일이야, 내일까지 못찾으면 바로 쫑이야"라고 협박했다.  

김종삼과 강철기(장현성)는 국정원 블랙요원과 격한 대립 끝에 SD카드를 사수했다. 김종삼이 김윤수(최대호) 검사에게 전화했다. "찾으시는 천억은 검사님이 오일승을 처음 만난 장소에 있습니다." 

김윤수 검사가 오일승 형사와 처음 만난 장소에 나타났다. 그 뒤를 김종삼이 쫓았다. 김종삼이 천억원을 발견했다. 김종삼은 김윤수의 뒤통수를 가격 돈뭉치를 챙겨 나갔다. 

김윤수 검사는 "어차피 그 돈 갖다줘도 이광호가 죽일 것"이라며 "주변에 자살한 사람 한둘 아니다. 더구나 자기 비밀 알고 있는데 살려두지 않을 것"이라고 설득했다. 이어 "이광호 개노릇 할거면 오일승 그 이름 쓰지 말아. 오일승 지금 어딨냐"고 소리쳤다. 

국정원 요원이 뒤를 쫓고 있었다. 김종삼이 돈 뭉치를 넘겼지만 백경이 등장했다. 국정원 요원이 "뒤처리를 하라"고 지시했다. 

김종삼은 "이럴줄 알았다"고 분노했다. 이어 "나 죽으면 그 SD카드 김윤수 손에 들어가게 해놨다. 그니까 그 결정적 증거 찾고 싶으면 그냥 나 보내주지. 내가 취소 전화 한통화만 하면 배달 안될텐데. 비행기에만 무사히 타면 너희들에게 갖다주라고 할게. 이광호한테 전화해. 김윤수 손에 돈 받는거 찍힌 영상 들어가도 되는지"라고 덧붙였다. 

하지만 SD카드는 강철기가 몰래 빼냈다. 강철기가 이광호에게 SD카드를 넘겼다. 이광호는 국수란(윤유선)에게 "마카오쪽 내 자산관리인 강철기 대표"라고 소개했다.   

국정원 블랙요원이 김종삼을 옥상에서 죽이려고 했다. 이때 김윤수 검사가 등장했다. 그 틈을 타서 김종삼은 천억을 챙겨 도망쳤다. 

김종삼은 천억원의 위치를 김윤수 검사에게 알려주고 한국을 떠나려고 했다. 하지만 이때 안태정(김영필)이 나타났다. "살리고 싶으면 천억 가지고 인천항으로 와. 두시간 내로"라고 말하며 딱지가 납치된 영상을 보여줬다.  

rookeroo@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