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비행소녀' 김지민 "젊었을 때, 난자 냉동시키고 싶다"

[OSEN=이지영 기자] 김지민이 난자를 냉동시키고 싶다고 밝혔다.

11일 방송된 MBN '비행소녀'에서는 김지민이 개그맨들과 함께 회의하는 모습이 담겼다. 회의 중 홍인규의 셋째 딸에 대한 이야기가 나왔다.

김지민은 "나도 아이 셋은 낳고 싶다"고 했고, 동료들은 "그럼 빨리 결혼해야 한다"고 했다. 김지민은 "그래서 젊었을 때 난자 냉동 시켜놓을까 싶다. 그런데 비용이 비싸다고 하더라"고 했다.

김준호는 "얼려놓으면 다른 사람들과 섞이는 거 아니냐"고 말했고, 동료들은 "이름 적어놓죠"라고 답했다.


/ bonbon@osen.co.kr

[사진] '비행소녀' 캡처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돈꽃' 한소희 "'제대로 욕먹자'는 목표, 달성한 것 같죠?" ‘돈꽃’에서 제대로 악녀 연기를 보여주고 있는 배우 한소희가...

SPONSORED
인기쇼핑뉴스
  • [Oh!llywood]...

    케이티 페리가 수년째 듣고 있는 성형 루머에 대해 입을...

  • [Oh!llywood]...

    저스틴 팀버레이크가 2004년 슈퍼볼 하프타임 쇼...

  • [Oh!llywood]...

     배우 티모시 샬라메가 영화 출연료를 기부했다.티모시 샬라메가 우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