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비행소녀' 김지민 "젊었을 때, 난자 냉동시키고 싶다"

[OSEN=이지영 기자] 김지민이 난자를 냉동시키고 싶다고 밝혔다.

11일 방송된 MBN '비행소녀'에서는 김지민이 개그맨들과 함께 회의하는 모습이 담겼다. 회의 중 홍인규의 셋째 딸에 대한 이야기가 나왔다.

김지민은 "나도 아이 셋은 낳고 싶다"고 했고, 동료들은 "그럼 빨리 결혼해야 한다"고 했다. 김지민은 "그래서 젊었을 때 난자 냉동 시켜놓을까 싶다. 그런데 비용이 비싸다고 하더라"고 했다.

김준호는 "얼려놓으면 다른 사람들과 섞이는 거 아니냐"고 말했고, 동료들은 "이름 적어놓죠"라고 답했다.


/ bonbon@osen.co.kr

[사진] '비행소녀' 캡처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Oh!커피 한 잔③] '황금빛' 서은수 "연기력 논란 반성...댓글 울면서 봤다" 서은수가 드라마 초반 연기력 논란에 대해 입을 열었다.서은수는 19일 서울 강남구...

인기쇼핑뉴스
  • [Oh! 재팬] 日도...

    일본에서도 미투 운동이 촉발된 가운데, 미즈하라 키코가 공개적으로 미투...

  • [Oh! 차이나]...

    엠넷 ‘프로듀스 101’을 표절했다는 논란에 휩싸인...

  • [Oh!llywood]...

    클레이 모레츠와 공개 연애를 즐기던 브루클린 베컴이 다른 여자와 키스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