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단독] 송혜교,14일 韓中국빈만찬 간다..시진핑·문 대통령 만남

[OSEN=최나영 기자] 배우 송혜교가 14일 중국에서 시진핑 국가주석의 초청으로 열리는 국빈만찬에 참석한다.

13일 OSEN 취재에 따르면 이날 오전 중국으로 출국한 송혜교는 다음 날 오후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열고 문재인 대통령이 참여하는 국빈만찬에 참석, 자리를 빛낼 예정이다. 

문재인 대통령 역시 이날 오전 방중(訪中)길에 오른 바다. 문 대통령은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의 초청으로 3박 4일간 중국을 방문한다. 이번 방중은 한·중 관계 개선의 분수령이 될 전망이라 큰 이목이 쏠리고 있다. 

14일 오후에는 국빈만찬 뿐 아니라 한중 수교 25주년을 기념한 문화교류의 밤 행사도 예정돼 있다. 

한편 송혜교는 중국으로 출국하기 위해 인천국제공항에 모습을 드러내 큰 화제를 모았다. 지난 10월 31일 배우 송중기와 결혼식을 올린 후 처음으로 포착된 모습이라 관심을 더했다.

민낯에 수수한 모습이었지만, 아름다운 미모가 빛을 발해 감탄을 자아냈다. 송혜교는 중국 북경에서 아모레퍼시픽 행사 일정 2박 3일간 소화하면서 국빈 만찬 행사에도 참여할 예정이다.

한편 송혜교는 송중기와 함께 출연한 KBS2 드라마 '태양의 후예'가 중국으로 수출되며 엄청난 한류스타로 더욱 성장했다는 전언이다. 오랜 기간 한류를 이끌어온 진정한 한류스타이자 중국에서 큰 사랑을 받는 배우인 만큼 양국의 우의를 다지는 데 직간접적인 기여를 할 것으로 보인다. /nyc@osen.co.kr

[사진] OSEN DB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