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옐로킬러 손흥민 골' 토트넘, 브라이튼에 2-0 완승

[OSEN=우충원 기자] 손흥민이 리그 5호골이자 시즌 8호골을 터트렸다.

토트넘은 15일(한국시간) 영국 런던 웸블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7-2018 EPL 17라운드서 브라이튼 앤 호브 알비온에 2-0으로 승리했다.

이날 손흥민은 선발 출전해 후반 44분까지 뛰었다. 특히 후반 42분 리그 5호골이자 시즌 8호골을 터트리며 맹활약을 선보였다. 손흥민은 이날 골로 최근 4경기 연속골 기록도 만들었다.

손흥민의 쐐기포에 힘입은 토트넘은 승점 3점을 추가 9승 4무 4패 승점 31점으로 4위에 등극, 상위권 도약을 위한 발판을 마련했다.

홈팀 토트넘은 4-2-3-1 포메이션을 가동했다. 최전방에 케인을 두고 2선에 손흥민, 에릭센, 라멜라가 배치됐다. 중원에는 시소코와 윙크스가 호흡을 맞췄고 포백은 로즈, 베르통언, 다이어, 오리에가 구성했다. 골문은 요리스가 지켰다.


토트넘은 브라이튼을 상대로 전반 40분 오리에가 선제골을 성공시켰다. 오리에가 오른쪽 측면에서 페널티지역으로 올린 볼은 그대로 골문안으로 들어가 득점으로 연결됐다. 전반전을 앞서며 마친 토트넘은 후반전 들어서도 우세한 경기를 이어갔다.


손흥민은 토트넘이 1-0으로 앞선 가운데 후반 42분 추가골을 기록했다. 오른쪽 측면에서 얻은 프리킥 상황에서 에릭센이 골문앞으로 올린 볼을 손흥민이 헤딩 슈팅으로 마무리하며 브라인튼 골문을 갈랐다.

이날 골을 터트린 손흥민은 '옐로킬러'의 모습을 다시 증명했다. 손흥민은 그동안 노란 유니폼을 입은 팀만 만나면 펄펄 날았다. '양봉업자'라는 별명을 얻게된 도르트문투를 시작으로 최근 UCL 조별리그서 만난 아포엘도 노란 유니폼이었다.

도르트문트는 분데스리가에서 뛰던 시절 포함 9경기서 7골을 넣었고 아포엘 상대로도 2경기서 1골을 넣었다. 그리고 왓포드와 만나서도 5경기서 4골로 펄펄 날았다. 이날 골 맛을 본 브라이튼도 노란색 유니폼이었다.

한편 UCL 16강에서 만나게 될 유벤투스도 원정 유니폼이 노란색이다. 손흥민의 '옐로킬러' 본능이 이어질지 관심이 모아진다. / 10bird@osen.co.kr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Oh!커피 한 잔③] '황금빛' 서은수 "연기력 논란 반성...댓글 울면서 봤다" 서은수가 드라마 초반 연기력 논란에 대해 입을 열었다.서은수는 19일 서울 강남구...

인기쇼핑뉴스
  • [Oh! 재팬] 日도...

    일본에서도 미투 운동이 촉발된 가운데, 미즈하라 키코가 공개적으로 미투...

  • [Oh! 차이나]...

    엠넷 ‘프로듀스 101’을 표절했다는 논란에 휩싸인...

  • [Oh!llywood]...

    클레이 모레츠와 공개 연애를 즐기던 브루클린 베컴이 다른 여자와 키스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