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정일관 FK 동점골' 북한, 중국과 1-1...최하위

[OSEN=이인환 기자] 북한과 중국이 무승부를 나눠가지면서 대회를 마무리했다.

북한과 중국은 16일 오후 4시 30분 일본 도쿄에 위치한 아지노모토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7 동아시아축구연맹(EAFF) E-1 챔피언십(동아시안컵) 3차전서 1-1 무승부를 기록했다. 승점 1점을 나눠가진 두 팀은 북한이 4위, 중국이 3위로 대회를 마무리했다.

전반은 중국의 페이스였다. 북한이 측면서 흔들었지만, 재빠른 역습으로 반격했다. 북한의 두 줄 수비의 뒷 공간을 정확히 공략했다.

한국전서 데뷔골을 넣은 웨이스하오가 전반 28분 선제골을 기록했다. 웨이스하오는 침착한 슈팅으로 북한 수비를 제치고 골문을 갈랐다.


후반이 시작되자 북한이 살아났다. 북한은 수비 숫자를 줄이고 공격을 강화했다. 일방적인 북한의 공세가 이어졌다. 일단 주도권을 빼았기자 중국은 정신을 차리지 못했다.

북한은 조직적인 압박으로 상대를 괴롭혔다. 북한은 결국 후반 36분 동점을 만들었다. 페널티박스 정면에서 얻은 프리킥을 정일관이 성공시켜 동점을 만들었다. 북한은 경기가 끝날 때까지 역전골을 노렸으나 끝내 경기는 1-1 무승부로 마무리됐다. /mcadoo@osen.co.kr


[사진] 도쿄(일본)=이동해 기자 eastsea@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Oh!커피 한 잔③] '황금빛' 서은수 "연기력 논란 반성...댓글 울면서 봤다" 서은수가 드라마 초반 연기력 논란에 대해 입을 열었다.서은수는 19일 서울 강남구...

인기쇼핑뉴스
  • [Oh! 재팬] 日도...

    일본에서도 미투 운동이 촉발된 가운데, 미즈하라 키코가 공개적으로 미투...

  • [Oh! 차이나]...

    엠넷 ‘프로듀스 101’을 표절했다는 논란에 휩싸인...

  • [Oh!llywood]...

    클레이 모레츠와 공개 연애를 즐기던 브루클린 베컴이 다른 여자와 키스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