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믹스나인' 양현석 사로잡은 반전의 男배틀, 김병관·최현석 강세[종합]


[OSEN=김은애 기자] 반전의 반전이었다. 남자 연습생들이 예상치 못한 실수, 여러 우려를 견뎌내고 완성도 높은 무대를 꾸몄다. 

24일 오후 방송된 JTBC '믹스나인'에선 남자팀이 치열한 포메이션 배틀을 벌였다.

동방신기 'HUG' 팀은 래퍼들이 다수 포함돼 불안감을 자아냈다. 심재영, 김상원, 이병곤, 채창현 등이 한 팀이 된 것.

하지만 반전이 일어났다. 이들은 트렌디한 편곡으로 새로운 스타일의 'HUG'를 만들어냈다. 김준규 등의 감미로운 보컬이 돋보인 가운데 채창현, 이병곤의 랩이 듣는 재미를 더했다. 

스페셜 심사위원 강승윤은 "선택을 잘한 것 같다. 랩이 잘 안드러나는데 개개인이 돋보였다"고 극찬했다. 그 결과 래퍼 이병곤이 1등, 심재영이 2등을 차지했다.

태양 '링가링가' 팀은 YG 연습생 최현석이 주축이 됐다. 최현석은 '링가링가'로 YG 오디션을 붙었던 만큼 강한 자신감을 보였다.

그러나 '링가링가' 팀은 녹음부터 안무연습까지 쉽지 않았다. 최현석은 "걱정됐다. 내가 YG의 미래라는 것을 보여줘야하는데 불안했다"고 토로했다. 

이재욱 단장은 최현석에게 "네가 YG 미래냐. YG에서 하는 프로그램인데 이렇게 하면 어떡하냐. 놀지마. 제발. 연습해"라고 나무랐다.

이에 최현석은 눈물을 흘렸고 멤버들은 더욱 연습을 최현석은 "미친 듯이 쉬지 않고 달리겠다"고 이를 갈았다. 우태운 역시 몸이 아파도 연습을 이어갔다. 이 덕분에 '링가링가' 팀은 완벽한 무대를 꾸몄고 최현석이 1등을 거머쥐었다.

슈퍼주니어 '너라고' 팀은 이재준의 실수로 아쉬움 남는 무대를 만들었다. 양현석 대표도 "이 팀이 큰 우여곡절을 겪었구나"라며 "그래도 잘했다고 칭찬하고 싶다. 수고했다"고 안타까워했다. 팀원들은 눈물을 흘리며 내려왔다.

정작 이재준은 5등을 기록했다. 팀원들은 "나는 이재준보다 못했구나. 눈물날 것 같다"고 억울해했다. 심지어 '나라고' 팀은 전체에서 꼴등인 5등을 차지했다. 이재준은 "정말 미안했다. 내가 있는 것이 실례인 것 같다"고 말했다.

가인 '파라다이스 로스트' 팀은 우진영과 김병관 등이 속해 많은 기대를 모았다. 뿐만 아니라 후너스 김현종도 활약을 펼치며 주목을 받았다. 심사위원들도 섹시한 이들의 무대에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양현석 대표는 "김병관이 팀의 리더가 되어야한다"고 응원했다. 이에 김병관이 개인점수 1등에 올랐으며 우진영은 3등을 기록했다.

김효진, 송한겸 등이 속한 빅뱅 '뱅뱅뱅' 팀은 연습에 연습을 거듭했다. 그러면서도 끈끈한 팀워크가 돋보였다.

빅뱅 '뱅뱅뱅' 팀의 무대도 압도적이었다. 자이언티는 "김효진은 왜 이렇게 못하는 것이 없냐. 얼굴도 잘생겼데 왜 다 잘하냐"고 말했다. 양현석은 "잘할 것이라 생각했다. 원곡의 안무가 안들어갔다. 기억에 남을 무대가 나왔다"고 평했다. 1등은 송한겸이 차지했다.

반면 여자팀 포메이션 배틀의 최종결과도 발표됐다. 이수진 조자가 신류진 조를 꺾고 포메이션 배틀 1위를 거머쥐었다.

/misskim321@osen.co.kr
[사진] 믹스나인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SEN 주요뉴스

        Oh! 모션

        OSEN 핫!!!
          인기쇼핑뉴스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