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복면가왕’ 한보름·김병세·LE·박정민까지 귀호강 성탄 전야 [종합]

[OSEN=지민경 기자] 한보름부터 김병세, LE, 박정민까지 ‘복면가왕’이 크리스마스 이브를 달달하게 물들였다.

24일 오후 방송된 MBC '복면가왕'에서는 가왕 레드마우스에 맞서는 새로운 복면가수들이 공개됐다. 이날 방송은 크리스마스 특집답게 겨울 분위기가 물씬 풍기는 곡들로 가득 채워졌다.

먼저 1라운드 듀엣곡 첫 번째 대결이 그려졌다. 터보 ‘회상’을 선곡한 울면 안돼와 폭주썰매는 각각 귀에 쏙쏙 박히는 래핑과 부드러운 미성으로 청중을 사로잡았다. 가수는 아닌 것 같다는 평가단의 말대로 큰 득표수 차로 폭주썰매가 2라운드에 진출했다.

솔로곡으로 이효리의 ‘미스코리아’를 부른 울면 안돼의 정체는 배우 한보름이었다. 한보름은 “제가 겉모습이 차가워 보인다고 하시는데 실제 성격은 깨방정이다. 그런 점을 보여드릴 수 있어서 좋았다. ‘복면가왕’ 덕분에 겁도 없어지고 자신감이 생겼다”는 소감을 전했다.

두 번째는 인순이의 ‘밤이면 밤마다’를 부른 솔로부대와 나홀로집에의 무대가 꾸며졌다. 두 사람이 시원시원한 가창력으로 신나는 무대를 만든 가운데 솔로부대가 나홀로집에를 누르고 다음 라운드에 진출했다.

박상민의 ‘멀어져 간 사람아’를 솔로곡으로 부른 나홀로집에는 배우 김병세였다. 딱딱하고 어려운 이미지를 깨고 싶어 출연했다는 그는 “악역 같은 모습이 많이 보여지다 보니까 후배 분들이 제게 말을 잘 못 붙이시더라. 그런 편견을 깨고 싶어서 유쾌한 모습으로 다가서려고 노력했다”고 전했다.

다음으로는 산 타는 할머니와 호두까기인형의 대결이 그려졌다. 젝스키스의 ‘커플’을 부른 선곡한 두 사람은 독특하면서도 매력적인 음색과 감미롭고 부드러운 미성으로 달달한 무대를 꾸몄다. 서로 다른 매력에 혼란스러워 하던 평가단은 결국 호두까기인형의 손을 들어줬다.

솔로곡으로 나비 ‘집에 안 갈래’를 선곡한 산 타는 할머니는 그룹 EXID의 래퍼 LE였다. 그는 “이렇게 많은 분들의 앞에서 노래를 하는 것은 처음이라 긴장했다. EXID에서 네 번째로 나왔는데 멤버들이 선곡을 도와줬다”고 밝혔다.

마지막 대결은 유령신부와 스크루지가 장식했다. 김현철의 ‘크리스마스에는 축복을’ 무대를 꾸민 두 사람은 청아한 음색과 섬세한 보이스, 아름다운 하모니로 평가단의 귀를 사로잡았다. 그 결과 유령신부가 스크루지를 꺾고 2라운드에 진출했다.

이승환의 '그대가 그대를'을 선곡해 애절한 목소리를 뽐낸 스크루지의 정체는 그룹 SS501 출신의 박정민이었다. /mk3244@osen.co.kr

[사진] ‘복면가왕’ 방송화면 캡처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SEN 주요뉴스

        Oh! 모션

        OSEN 핫!!!
          인기쇼핑뉴스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