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어저께TV] '이판사판', 연우진 반전 엔딩..신의 한수 될까

[OSEN=이지영 기자] 박은빈이 동하가 아닌 연우진을 증인으로 신청해 반전을 선사했다. 지승현 사건의 재심 청구를 위해 고군분투 중인 박은빈. 하지만 상황은 박은빈에게 불리하게 돌아간다. 결국 동하가 나서 증인이 되겠다고 했지만, 박은빈은 의외로 연우진을 증인으로 내세웠다. 연우진이 사건의 키가 될 수 있을까.

27일 방송된 SBS 수목극 '이판사판'에서는 증인석에 앉은 진명(이덕화)이 교묘히 빠져나가는 모습이 그려졌다. 정주(박은빈)는 진명에게 증거를 들이대며 압박하지만, 진명은 "김가영이 아저씨라고 부른 사람이 나라는 결정적인 증거가 있냐"고 말했다. 또 김익철(우정국)이 증언한 내용을 살인자의 말을 어떻게 믿냐고 빠져나갔다.

의현(연우진)은 정주에게 "도진명이 범인이라는 것보다 최경호(지승현)가 진범이 아니라는 것을 입증하는 게 좋을 것 같다"고 충고한다.

진명은 익철의 증언을 받은 사람이 명희(김해숙)라는 것을 알고 따지고, 명희는 "최경호 사건의 오판은 내 판사 인생의 치욕"이라고 말한다. 이후 진명은 익철을 협박해 익철이 증언을 번복하게 만들었다.

한준(동하)은 의현에게 "이 사건의 결정적 증인은 나다. 최경호가 내가 진범인 줄 알고 했던 말들이 있다"고 말한다. 하지만 정주는 명희와 약속한 게 있어 한준을 증인으로 신청할 수 없는 상황.

결국 용수(조완기)를 증인석에 앉히지만, 용수는 재판 분위기에 눌려 횡설수설한다. 한준은 재판에 나타나 정주에게 자신을 증인으로 신청하라고 하지만, 정주는 오히려 방청석에 있던 의현을 증인으로 신청했다.

/ bonbon@osen.co.kr

[사진] '이판사판' 캡처

<--script type="text/javascript" src="//js2.keywordsconnect.com/inspace_osen.js">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