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Oh!쎈 롤챔스] '클템'이 예측한 2018 LCK 스프링 판도, 4강-4중-2약

[OSEN=고용준 기자] 결승 불패 SK텔레콤의 신화도 막을 내렸고, 영원할 것 같았던 3강 구도는 이제 소위 '4황' 체제로 바뀌었다. 이제 또 한 번의 격전이 시작된다. 2018년 무술년 새해 롤챔스로 불리는 LCK 2018시즌이 오는 16일 개막한다.

2017 롤드컵 우승팀인 삼성은 KSV로 이름을 바꿨지만 전력은 그대로 보존했다. 그 뒤를 이어 롱주 KT SK텔레콤 등 여전히 강력한 전력을 바탕으로 리그 제패를 노리고 있다. 4강에 끼지 못한 중하위권 팀들 중 일부는 적극적인 전력 보강에 나서면서 '4황'의 아성에 도전장을 내밀 기세다.

OSEN은 이제 16일 개막을 앞두고 있는 '2018 LOL 챔피언스 코리아(이하 롤챔스)' 스프링 스플릿의 예상 판도에 대해 '클템' 이현우 OGN 롤챔스 해설에게 들어봤다. 이현우 해설은 이번 시즌 판도를 '4강-4중-2약'으로 예측 분석했다.



▲ '피넛' 품은 롱주, 다시 뭉친 슈퍼팀 KT
이현우 해설은 4강의 선두주자로 주저없이 '피넛' 한왕호를 영입한 롱주 게이밍과 2017의 아픔을 딛고 전력을 유지한 '슈퍼팀' KT를 지목했다. 우선 롱주는 지난해 2017 롤챔스 서머 스플릿 우승 전력을 유지하면서 거물급 정글러 '피넛' 한왕호를 팀에 합류 시켰다.

신예 '칸' 김동하 '커즈' 문우찬 '비디디' 곽보성 등 소위 피지컬 괴물로 불리는 걸물들과 노련한 봇듀오 '프레이' 김종인 '고릴라' 강범현이 팀과 전원 재계약에 성공한 가운데 합류한 한왕호는 롱주의 색깔을 더욱 더 공격적으로 변화시킬 것으로 예상했다. 한왕호와 문우찬의 정글 경쟁이 시너지로 작용해 가장 우승권에 근접하다는 평가를 내렸다.


2017시즌의 마지막 대회인 KeSPA컵을 우승한 KT도 강력한 상위권 후보로 꼽았다. 기존 선수들 외에 팀 임펄스, C9에서 뛰었던 정글러 '러시' 이윤재와 신예 미드 라이너 손우현을 보강하면서 선수층을 두텁게 만들었다. 이현우 해설은 지난해 중요한 고비 때마다 문제가 됐던 약점을 보강한 KT를 롤드컵 진출 0순위 후보로 예상했다.


▲ 전력 유지한 KSV, 코치진 보강에 힘쓴 SKT
지난해 롤드컵 우승팀으로 가장 빠르게 2018시즌 계약을 마무리한 KSV는 2018시즌에도 강호의 면모를 유지할 것으로 관측했다. 하지만 성장을 거듭했던 2016년 2017년과 달리 정상의 자리를 지켜야 하는 선수들의 부담감을 변수로 꼽았다.

KSV에 롤드컵 우승을 내주면서 정상의 자리에서 내려온 SKT도 여전히 4강으로 예측했다. '후니' 허승훈 '피넛' 한왕호를 잃은 게 아쉽지만 '운타라' 박의진 '블랭크' 강선구의 분전을 기대했다. 특히 '운타라' 박의진이 한층 성장한다면 베테랑이 된 '페이커' 이상혁 봇듀오 '뱅' 배준식 '울프' 이재완과 함께 상위권 전력을 예측했다.


여기다가 김정균 사단으로 불리고 있는 '푸만두' 이정현 '벵기' 배성웅 코치의 가세를 기대했다. 다만 최근 몇년간 정상의 자리를 지키다가 내려온 여파에서 더 휩쓸리지 않는 것을 성적의 키로 내다봤다.

▲ 예측하기 힘든 '4중' 아프리카 bbq MVP 진에어
강팀에 미치지 못하는 전력이지만 언제든지 반전이 가능한 후보들이 이른바 중위권 팀들인 '4중'이다. 이현우 해설은 '마린' 장경환이 빠졌지만 걸출한 탑 라이너로 주목받던 '기인' 김기인과 '제파' 이재민 '코멧' 임혜성 코치를 영입한 아프리카를 중위권 팀의 첫 번째로 꼽았다.


적극적인 투자로 유체정(유럽 최고의 정글러) '트릭' 김강윤과 지난 롤드컵 무대서 인상적인 활약을 한 '이그나' 이동근을 영입한 bbq를 다크호스로 기대했다. 힘 좋은 라이너들에 비해 미숙했던 운영을 보강한 bbq를 약점이었던 운영 문제를 해결하면 상위권 진입 가능성이 가장 높은 팀으로 예상했다.

보강은 없었지만 3년째 호흡을 맞추면서 내실을 다진 MVP도 중위권 후보로 평가했다. 아울러 '레이스' 권지민을 영입한 진에어는 권지민과 지난 시즌 주목받았던 '테디' 박진성 '엄티' 엄성현의 호흡을 통해 안정감을 높인다면 5위 싸움이 가능하다고 예측했다.

▲ '2약' 락스-콩두, 승강전 벗어날 수 있을까?
다시 롤챔스로 복귀한 콩두를 여전히 약체로 평가했다. 천정희 코치가 팀에 합류했지만 큰 전력 상승을 기대하지 않았다. 객관적인 전력에서 여전히 하위권으로 분류했다.

'쿠잔' 이성혁의 합류 이외에 이렇다 할 외부 전력 보강이 없었던 락스도 냉정하게 약체팀으로 분류했다. 이현우 해설은 '린다랑' 허만흥 '성환' 윤성환의 분발과 성장없이는 하위권 탈출이 용이하지 않을 것으로 락스의 현 전력을 분석했다. / scrapper@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이호정 "모델→연기, 다른 세상..할수록 욕심나" ([Oh! 커피 한 잔①]에 이어) ‘4억...

SPONSORED
인기쇼핑뉴스
  • [Oh!llywood]...

     배우 티모시 샬라메가 영화 출연료를 기부했다.티모시 샬라메가 우디...

  • [Oh!llywood]...

    맷 데이먼이 할리우드 성추문 옹호 발언을 사과했다. 맷 데이먼은...

  • [Oh!llywood]...

     모델 겸 배우 킴 카다시안과 가수 카니예 웨스트가 세 번째 아이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