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발칙한동거' 치타, 우영에 "만나는 사람 없어요?"

[OSEN=조경이 기자] 우영과 찬성, 치타가 고기로 대동단결됐다. 

5일 방송되는 MBC '발칙한 동거 빈방있음'에서 2PM 우영과 찬성이 치타의 집으로 입성했다. 우영이 치타의 얼굴을 보고 "같은 분이세요?"라고 놀라워했다. 치타는 "못 알아볼 정도인가"라고 웃었다. 

찬성이 고양이를 좋아하지만 알레르기가 있다고 했다. 그런데 치타가 고양이를 키우고 있었다.  

우영이 "그런데 마음이 편하다. 다 같은 음악인이라서"라고 미소를 지었다. 

치타의 조건은 '기싸움 하지 않기' '술 마시기' '을왕리 데이트하기' 등이었다. 우영과 찬성은 '자유롭게 지내기'였다.

세 사람은 함께 시장으로 향했다. 고기 등을 사왔다. 찬성이 파채를 뚝딱 완성했다. 우영과 치타 모두 "맛있다"며 놀라워했다.  

찬성이 고기를 굽기 시작했다. "살짝 타야지 맛있다"며 고기굽기장인포스를 뽐냈다. 맛을 본 치타는 "고기 잘 굽는구나"라며 감탄했다.  

우영이 "저도 찬성이도 혼자 살아서 늘 혼자 먹다가 같이 먹으니까, 그리고 비슷한 연령대 연예인을 만난게 너무 오랜만이다"고 말했다. 찬성이 "저희가 좀 자진 왕따 비슷하다"고 말했다.

만나는 사람이 없냐는 치타의 질문에 우영이 "만날 기회가 없다"고 말했다.  

rookeroo@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