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한국 마지막 식사"..'한끼' 서민정, 거침없는 뉴욕댁(ft. 김지훈)[종합]

[OSEN=이지영 기자] 서민정, 김지훈이 고양시에서 한끼에 성공했다.

10일 방송된 JTBC '한끼줍쇼'에서는 고양시 식사동을 찾은 이경규, 강호동의 모습이 담겼다. 이날 한끼 동무로 서민정, 김지훈이 출연했다.

서민정은 이경규 미담을 밝히며 "선배님이 연예계 팁을 많이 주셨다. 또 녹화 전에 1~2시간 먼저 와서 기다리는 모습이 좋아서 나도 그렇게 하려고 노력한다"고 말했다.

서민정은 뉴욕에서 외로웠던 시절을 이야기하며 "SNS 보다가 뉴욕에 온 연예인들만 보면 쪽지를 보내 '제가 밥 사줄까요'라고 했다"고 말했다.

이날 김지훈, 이경규 팀이 먼저 성공하는 듯 했다. 집 안에까지 초대됐지만. 아내가 촬영을 불편해 해 나와야했다. 서민정은 "나는 실패하는 게 좋다. 이게 마지막 녹화인데, 오래 카메라 앞에 있고 싶다"고 해 같은 팀 강호동을 당황시켰다.

이날 서민정, 강호동은 '이방인' 팬인 분의 집으로 초대됐다. 남편은 "'이방인' 열심히 보고 있는데, 서민정씨가 여기 와 있으니 꿈같다"고 했다.

이경규, 김지훈은 계속되는 실패와 추위, 공복을 견디며 힘들어했다. 김지훈은 이경규에게 "선배님도 해보라"고 불평했고, 경규 역시 실패했다. 지훈은 "100호집 탄생했다더니 별 노하우 없냐"고 경규를 타박했다.

두 사람은 10분여를 남겨놓고 겨우 성공했다. 집주인은 "배달음식도 괜찮냐"고 했고, 두 사람은 "남은 음식도 먹을 판이다"고 감격했다.

/ bonbon@osen.co.kr

[사진] '한끼줍쇼' 캡처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SEN 주요뉴스

        Oh! 모션

        OSEN 핫!!!
          인기쇼핑뉴스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