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정글' 에너자이저 이다희, 열혈체력에 지력까지+잠영은 필수[종합]

[OSEN=조경이 기자] 이다희가 열혈 체력과 지략으로 정글에 완벽히 적응했다.

12일 방송된 SBS '정글의 법칙 쿡 아일랜드'에서는 김병만, 강남, 이다희, 김정태, 박정철, 정준영, 틴탑 니엘, 빅톤 병찬이 등장하는 쿡 아일랜드 편 후반전이 공개됐다.

아이투타키 섬의 생존, 48시간 분리 생존이었다. 5명과 3명으로 나뉘어서 생존을 해야했다.

김정태 정준영 강남이 한팀이 됐다. 강남은 "잘못탔어, 병만이 형이 있는 저쪽 탔어야해. 후회가 된다"며 불안해했다.


김병만 이다희 박정철 니엘 병찬이 한팀. 김병만은 "우리보다 강남쪽이 걱정이 됐다. 우리는 5명인데 그쪽은 3명"이라고 말했다.

가방을 연 이다희는 갖가지 장비를 꺼내놨다. 이다희는 "정글 가기 전부터 사러다녔다. 생활용품 위주로 준비했다"고 말했다. 고기판을 만들기 위한 철사, 코코넛 갈기 위한 강판 등. 박정철이 "거의 철물점 수준"이라고 놀랐다.

김병만은 "이 사람은 정말 정글의 법칙을 해보고 싶었구나 할 정도로 준비를 철저히 해왔다"고 칭찬했다.

본격적으로 먹거리를 찾기 시작했다. 이다희와 박정철은 고동과 조개류를 잡으며 신나했다. 다희는 세탁망으로 가방을 만들어 고등을 담았다. 하나라도 더 잡기 위해 바쁘게 움직였다. 고동을 잡다 미끄러져 넘어졌지만 씩씩하게 털고 일어났다.

김병만과 박정철이 해변에 집을 짓기 시작했다. 이다희도 함께 통나무를 빠른 속도로 달리며 옮겼다. 무한 체력의 이다희는 연이어 통나무를 들어 옮겼다. 또한 다희는 가져온 끈을 이용해 통나무를 훨씬 쉽게 옮겼다. 체력에 지력까지 갖췄다는 자막으로 웃음을 자아냈다. 박정철은 "어지간한 남자들보다 낫다"고 이다희를 칭찬했다.

이다희는 "날씨가 더워서 힘들긴 했지만 몸에서 오는 쾌감이 들었다. 힘들다는 생각이 안 들었다"고 말했다.

니엘과 병찬은 해변 탐사에 나섰다. 해삼과 코코넛 물고기 등을 발견했지만 기억해두자고 하고 지나쳤다. 게를 발견, 니엘이 잡아야한다고 흥분했다. 하지만 게 한마리를 두고 허둥지둥하다가 결국 놓쳤다. 다시 게를 발견 니엘이 병찬에게 게를 몰았지만 병찬은 "무섭다"며 잡지 못했다. 결국 게 잡는 것을 포기했다. 우여곡절 끝에 드디어 한 마디를 잡았다.

이다희는 정글에 적응하기 위해 미리 잠영을 연습해왔다. 이다희와 병찬이 바다 사냥에 나섰다.

김정태 강남 정준영은 정신을 차리고 생존을 위해 움직이기 시작했다. 다들 김병만 없이 어떻게 집을 짓고 살지 막막해했다. 먹을 거리를 찾아 나섰지만 살아 있는 것은 아무것도 없었다.

강남 부족장의 지휘로 집짓기를 시작했다. 튼튼하게 짓기보다는 잠만자자며 20분만에 완성했다. 김정태는 "우리가 인원수는 적지만 5명을 충분히 이길 수 있다고 본다"고 말했다.

정준영이 닭을 발견했다. 강남이 빨리 잡아야한다고 했지만 김정태는 "나 체력이 방전됐다. 저 애들은 날개가 없다. 어디 안 간다"고 일어나지 않았다. 정준영도 "5분 쉬기로 했으니까 쉬자"고 움직이지 않았다.

강남은 놀란 표정으로 "뭐라도 있으면 뛰어가고 잡고 그랬는데.."라고 어리둥절했다. 김정태는 "닭을 잡아야하는 개념이 솔직히 없었다"고 털어놨다. 강남은 연이어 "역대급 기회였는데.."라며 아쉬워했다. 김정태가 뒤늦게 저 닭을 잡자고 일어났다.

rookeroo@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이호정 "모델→연기, 다른 세상..할수록 욕심나" ([Oh! 커피 한 잔①]에 이어) ‘4억...

SPONSORED
인기쇼핑뉴스
  • [Oh!llywood]...

    케이티 페리가 수년째 듣고 있는 성형 루머에 대해 입을...

  • [Oh!llywood]...

    저스틴 팀버레이크가 2004년 슈퍼볼 하프타임 쇼...

  • [Oh!llywood]...

     배우 티모시 샬라메가 영화 출연료를 기부했다.티모시 샬라메가 우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