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세종대왕·정용화♥"…'1박 2일', 10주년에 실감한 한류의 위력 [종합]

[OSEN=장진리 기자] 세종대왕도 한류에서는 예외가 아니었다. 

14일 방송된 KBS 2TV '1박 2일'에서는 웃음과 감동을 모두 잡은 쿠바와 카자흐스탄에서의 10주년이 그려졌다. 

씨엔블루 정용화는 쿠바의 '모닝 엔젤'이었다. '모닝 엔젤'이 된 정용화는 먼 나라 쿠바까지 날아와 맹활약을 펼쳤다. 분무기를 들고 멤버들을 깨운 정용화는 멤버들을 위해 직접 복불복 아침까지 준비했다. 고추냉이를 잔뜩 넣은 아보카도 샌드위치에 소금을 잔뜩 넣은 주스까지, 정용화의 깜짝 이벤트는 '모닝 엔젤'의 선물이었다. 고추냉이 샌드위치와 소금 주스를 먹고 괴로워하는 멤버들의 모습을 본 정용화는 웃음을 감추지 못했다. 

쿠바의 윤시윤, 김준호, 데프콘은 쿠바의 한국 연예인 인기 순위 2위라는 정용화와 함께 한류 체험 여행을 떠나게 됐다. 이들이 향한 곳은 쿠바 한인후손회관. 한인후손회관을 방문한 멤버들은 낯선 땅에서도 고국을 잊지 않은 조상들의 모습에 감격했다. 한국을 좋아하는 쿠바인들 역시 사랑방으로 사용하는 한인후손회관에서 멤버들은 한류 팬들과 시간을 보내기로 했다. 

'1박 2일' 멤버들과 정용화는 다큐멘터리를 찍는 줄 알고 모여있던 한류 팬들 앞에 마침내 모습을 드러냈다. 팬들은 김준호의 등장에는 고요했지만, 데프콘의 등장에는 환호했다. 게다가 정용화와 윤시윤의 등장에는 오열하며 뜨거운 사랑을 표현했다. 정용화는 한류 팬들의 사랑에 즉석 라이브 공연으로 화답했다. 

정용화, 윤시윤, 데프콘, 김준호는 한류 팬들과 함께 한류 문화 퀴즈에 도전했다. 한류 팬들은 송중기, 송혜교 등 한류 스타들은 물론 세종대왕과 훈민정음 창제 연도, 신사임당, 이순신 장군, 태조 이성계에 우리의 역사까지 알고 있었다. '한국 박사' 카밀라의 맹활약에 정용화 팀은 1위를 차지했고, 정용화와 한류 팬들은 맛있는 한식을 마음껏 즐겼다. 

카자흐스탄의 '모닝 엔젤'은 비단길 합창단이었다. 고려 2,3세대로 이뤄진 비단길 합창단은 '내 나이가 어때서'를 라이브로 부르며 차태현, 김종민, 정준영을 깨웠다. 합창단 멤버들은 "한국 사람들이 똑똑해서 자랑스럽다. 우리에게 한민족의 피가 흐른다는 것이 자랑스럽다. 한국인이든, 카자흐스탄에 사는 한국인이든 모두가 한민족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해 멤버들의 가슴을 뭉클하게 만들었다. 

카자흐스탄에서 차태현과 정준영, 김준호는 대중교통만을 이용해 목적지를 찾아가는 대중교통 레이스를 펼쳤다. 이들이 찾아야 하는 곳은 카자흐스탄의 상징적인 건물 카자흐스탄 호텔이었다. 1등은 외국어 실력에 길눈까지 겸비한 '지니어스 정' 정준영이었고, 2등은 친절한 청년을 받아 도움을 받은 차태현이었다. 두 사람은 각각 화려한 호텔의 침대와 소파에서 자게 됐고, 3등 김종민은 야외 취침을 하게 됐다. 카자흐스탄 호텔은 화려함 뿐만 아니라 고려인 건축각가 설계했다는 의미까지 가진 건축물이었다. 차태현, 정준영, 김종민은 "고려인의 자취가 정말 곳곳에 있다"고 감탄했다. /mari@osen.co.kr

[사진] KBS 2TV 방송 캡처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SEN 주요뉴스

        Oh! 모션

        OSEN 핫!!!
          인기쇼핑뉴스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