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집사부일체' 콤플렉스 고백 이상윤, 전인권 '제발' 열창에 오열

[OSEN=정지원 기자] '집사부일체' 이상윤이 전인권의 열창에 눈물을 흘렸다. 

14일 방송된 SBS '집사부일체'에서는 첫번째 사부 전인권과 하룻밤을 보내게 된 이승기, 이상윤, 육성재, 양세형의 모습이 담겼다. 

전인권은 밴드 멤버들과 모여 본격 연습에 돌입했다. '사랑한 후에'를 열창하는 전인권을 보며 멤버들은 서서히 음악에 젖어들어갔다. 이상윤은 "노래를 부르니 더 커보인다"고 말하며 경외심을 드러냈다. 

이후 이상윤은 전인권의 '제발'을 들으며 눈물을 쏟았다. "나는 한계가 많다. 일을 하다보면 나는 내 끝을 다했다고 생각했는데 다른 사람들은 '왜 이만큼밖에 못했지?'라고 나를 본다"고 고민을 토로했던 그는 '나는 외로워. 난 네가 바라듯 완전하지 못해. 한낱 외로운 사람일 뿐야'라는 가사를 듣고 결국 눈물 지었다. /jeewonjeong@osen.co.kr

[사진] SBS '집사부일체' 캡처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SEN 주요뉴스

        Oh! 모션

        OSEN 핫!!!
          인기쇼핑뉴스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