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황금빛' 박시후, 답답한 신혜선에 "뭐가 이렇게 어려워!" 버럭


[OSEN=김수형 기자]'황금빛 내 인생'에서 결국 박시후와 신혜선이 결국 이별을 택했다. 

14일 방송된 KBS2TV 주말 드라마 '황금빛 내 인생(연출 김형석,극본 소현경)'에서는 지안(신혜선 분)을 붙잡지 못한 도경(박시후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도경은 지안에게 "마지막 기회 주겠다, 나 잡아라"며 다시 한번 물었다. 

하지만 지안은 고개를 저었고, 이에 실망한 도경은 "그럼 그만하자"고 눈시울을 붉히면서 "넌 뭐가 이렇게 어려워!"라며 소리를 질렀다.

여전히 자신의 손을 잡아주질 않는 지안이 답답하고 서운한 도경은 눈 오는 운동장을 뛰며 울분을 삭혔다. 
 /ssu0818@osen.co.kr

[사진]'황금빛 내 인생' 방송화면 캡쳐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SEN 주요뉴스

        Oh! 모션

        OSEN 핫!!!
          인기쇼핑뉴스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