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이방인' 추신수 "스킨십 많아? 카메라 앞이라 조심한 것"

[OSEN=이소담 기자] 추신수 선수가 아내와의 스킨십이 많다는 말에 "카메라가 있어서 조심했다"고 말해 모두를 깜짝 몰라게 했다.

14일 오후 방송된 '이방인'에서는 추신수 부부의 알콩달콩한 일상이 그려졌다.

이날 추신수 아내 하원미 씨는 "자기 머리띠 쓰니까 전성기 시절 안정환 같다"며 애정을 드러냈다. 이에 추신수는 "내가 저런 소리 하지 말라고 했잖아"라면서도 좋아했다.


하원미 씨는 "난 추신수가 더 멋있다. 장동건보다 잘생겼다"고 또 칭찬했다. 추신수는 "카메라가 있다는 걸 알고 있기 때문에 솔직히 더 조심했다. 말도 심하게 하고 스킨십도 더 많다. 제 자체가 원래 표현하는 걸 좋아한다. 직설적으로 이야기한다"며 "그래서 화장실과 옷장에는 카메라 달지 말라고 했다"고 털어놨다. / besodam@osen.co.kr

[사진] '이방인' 방송화면 캡처.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한혜진 "'인생술집'만의 힘 분명히 있다..그래서 출연" 모델계의 '살아있는 전설'로 불리고 있는 한혜진은 현재 방송인으로서도 맹활약을...

인기쇼핑뉴스
  • [Oh!llywood]...

     패션 디자이너 케이트 스페이드가 미국 뉴욕의 아파트에서 숨진 채...

  • [Oh!llywood]...

    '싱글맘' 자넷 잭슨이 1살 된 아들을 지켜냈다. 4일(현지...

  • [Oh!llywood]...

     건강악화설이 흘러나왔던 영화배우 조니 뎁이 일상 속 밝은 모습을...